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정용진의 ‘자신감’, SSG닷컴 새벽배송 권역 또 늘린다서울 성북구와 일산 일부 지역 포함 22개 구 새벽배송 권역 2차 확대
   
▲ 출처= SSG닷컴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신세계의 이커머스 사업부문 SSG닷컴이 새벽배송을 시작한 지 약 3개월 만에 배송 권역을 또 확대한다. 지난 7월 말에도 당초 계획보다 4개월 앞당겨 권역을 확대한 이후 두 번째다. 배송 가능한 상품도 1만종에서 1만5000종까지 늘리며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SG닷컴은 19일 새벽배송을 시작으로, 성북구와 일산 일부 지역까지 권역을 넓혔다고 밝혔다. 이로써 SSG닷컴의 새벽배송 가능 지역은 기존 서울, 경기 지역 19개 구에서 3개 구가 추가돼 총 22개 구로 늘었다. 다만 일일 배송물량은 기존과 동일하게 네오002 물류센터에서 처리하는 5000건으로 한정된다. 

SSG닷컴 관계자는 “시설 측면에서 처리 물량은 5000건 이상으로 당장 늘리기 어렵지만, 더 많은 지역에서 새벽배송을 이용해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확대를 결정했다”면서 “올 연말 세 번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003이 완공되면, 안정화 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1만건까지 배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출처= SSG닷컴

SSG닷컴은 상품 구색도 기존 1만 종에서 1만 5천종까지 늘렸다. 신선식품은 기존 4000종에서 25% 늘린 5000종, 가공식품 역시 4000종에서 32.5% 늘어난 5300종을 취급해 식품만 총 1만 3백 종에 달하게 됐다. 피코크, 노브랜드 등 이마트 PB외에도 ‘더반찬’, ‘정미경키친’, ‘마이셰프’, ‘프레시지’ 등 브랜드 상품의 가짓수도 대폭 늘려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기저귀, 젖병 등 육아용품을 비롯한 생활용품 등 비식품도 2천 종에서 4천 7백 종으로 두 배 이상 늘렸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SSG닷컴 새벽배송은 가성비 높은 생활용품부터 육아용품, 반려동물 용품, HMR은 물론, 노브랜드나 피코크와 같은 이마트 PB상품과 프리미엄 식재료까지 한 번에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면서 “보다 많은 고객이 친환경 새벽배송을 이용해보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권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SG닷컴은 지역별로 일부만 해당되는 곳이 있는 것을 감안해 홈페이지를 통해 ‘새벽배송 가능지역 찾기’도 지원하고 있다. 주소만 입력하면, 내가 사는 곳이 배송가능 지역에 해당되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9.19  10:21:49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