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LG전자, '8K 올레드' TV 앞세워 북미 시장 공략 강화"리얼 8K 앞세워 미국 프리미엄 고객들에게 진정한 감동 선사할 것"
   
▲ LG전자가 미국 덴버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엑스포 2019'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에게 '리얼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소개하고 있다. 출처=LG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LG전자가 8K 올레드(OLED, 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앞세워 북미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0일부터 14일까지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엑스포 2019'에서 리얼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와 나노셀 TV를 집중 소개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장에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미국 전문매체인 'CEPro'가 선정한 'CEDAI 엑스포 2019 어워드' 가운데 홈씨어터/멀티룸 AV 부문 '최고 제품' 등에 선정됐다.

회사 측은 LG전자 8K TV 전 모델이 해상도 관련 국제표준에 부합해, 화소 수, 화질선명도 기준을 모두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LG전자 8K TV는 가로 7679개, 세로 4320개 총 3300만개 이상 화소 수는 물론, 화질선명도 기준치인 50%를 훌쩍 넘는 약 90% 수준으로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

회사 측의 설명에 따르면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는 화질선명도가 50% 이상인 경우에 한해, 화소 수를 해상도로 인정하고 있다. 이 규격은 전세계에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ICDM는 8K 올레드 TV와 8K LCD TV 모두 출시한 LG전자를 비롯, 8K LCD TV를 출시한 삼성전자, 샤프 등 지금까지 8K TV를 출시한 주요 TV 업체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기존 8K LCD TV와 달리, 3300만 개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블랙은 물론 더 섬세한 색을 표현한다.

LG전자 8K TV는 독자 개발한 화질 칩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해,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해 어떤 영상을 보더라도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2K, 4K 해상도 영상을 입력하더라도 8K에 가까운 수준으로 보여준다.

또 2채널 음원을 마치 5개의 스피커로 듣는 것처럼 가상의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바꿔주고, TV가 설치되어 있는 공간에 최적화된 입체음향도 들려준다.

이 제품은 고화질·고음질 영상 콘텐츠 전송 규격 'HDMI 2.1' 포트 등을 탑재해 부드럽고 정교한 영상과 오디오를 구현한다. 모든 'HDMI 2.1' 포트는 4K 영상 기준 초당 120장, 8K 영상은 초당 60장을 재생한다.

LG전자 8K TV는 독자 인공지능 서비스 '씽큐 플랫폼'을 비롯,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애플 에어플레이2 및 홈킷 등을 탑재해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LG 올레드 TV는 압도적 화질, 혁신적인 디자인 등으로 세계 최고 TV로 자리매김했다”며 “LG전자는 ‘리얼 8K’ 올레드 TV를 앞세워 美 프리미엄 고객들에게 진정한 8K 해상도의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09.15  10:00:00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