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영화돋보기
[영화돋보기] 드라마의 긴장감은 어디로...<나쁜 녀석들: 더 무비>캐릭터와 극의 만남은?
   
▲ 주인공 조합이 주는 카리스마가 드라마에 비해 아쉽다. 출처= 네이버 영화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인기에는 개성이 넘치는 등장인물들, 그들만이 낼 수 있었던 조합 그리고 마지막 회까지 모든 사건의 흑막인 최종보스의 정체를 의심하게 한 긴장감 있는 스토리 전개 등 여러 요소들이 있었다. 그렇기에 드라마의 팬들은 이러한 요소들이 영화에서 더 재미있게 구현될 것을 기대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영화는 아쉬운 점이 많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줄거리는 대략 이러하다. 어느 날, 수감자들을 이송하는 경찰의 버스가 의문의 세력에게 습격을 당하고 경찰들은 이 세력의 정체를 추적하지만 사건의 실마리조차 찾지 못한다. 이에, 경찰은 과거 국내 최대 규모의 범죄조직을 소탕한 전력이 있으나 폭행 혐의로 수감생활을 한 후 폐인처럼 살고 있는 전직 ‘특수수사과’ 반장 오구탁 형사(김상중) 다시 부른다. 오구탁 형사는 자신과 함께 일할 나쁜 녀석들을 다시 모으고 사건 해결을 위해 나선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등장인물 조합이 온전하게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드라마 원작에서도 스토리의 무게는 나쁜 녀석들의 리더인 오구탁 반장과 용역 조폭 박웅철(마동석)에 쏠려있기는 했다. 그러나 전직 살인청부업자 정태수(조동혁)와 천재 사이코패스 이정문(박해진) 역시 캐릭터의 매력으로는 오구탁과 박웅철에 전혀 밀리지 않았고, 특히 두 사람의 과거와 연관된 드라마의 스토리는 극에 미스터리함과 긴장감을 더했다. 그러나 영화에서는 오구탁과 박웅철 두 사람만이 남았다. 

나쁜 녀석들이 영화로 제작된다는 것이 알려진 직후, 드라마의 팬들은 드라마의 주인공들이 그대로 영화에 출연하기를 간절히 원했으나 이는 아쉽게도 이뤄지지 않았고 기대감도 떨어졌다. 물론 새롭게 나쁜녀석들에 합류한 고유성(장기용)과 곽노순(김아중)의 캐릭터가 매력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드라마의 주인공들보다 카리스마가 부족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 사건의 단서가 되는 '그것'을 알고 싶어하는 오구탁 반장의 눈빛. 출처= 네이버 영화

그 다음으로 아쉬운 점은 드라마에 비해 매우 단조로워진 스토리다. 앞서 이야기했듯 드라마 나쁜녀석들의 스토리는 복잡했다. 베일에 싸인 이정문의 정체, 박웅철과 폭력조직의 관계, 정태수의 과거, 딸의 죽음에 절망하는 오구탁 반장의 수상한 행동들 그리고 이 모든 것들과 어떤 점에서 모두 연결돼있는 ‘어둠의 존재’에 대한 이야기가 드라마에서는 모두 하나로 얽혀있었다. 드라마는 이들의 관계를 분석해 최후의 악당의 정체를 추리하는 팬들이 있을 정도로 짜임새가 있었다. 그러나 영화는 드라마의 장점이었던 복잡한 요소들이 거의 없는 ‘액션 수사 활극’을 구현한다. 모든 사건의 흑막인 최종보스 악당을 잡으러 가는 정의의 주인공들이라는 간단한 설명으로도 영화의 축약이 가능하다. 마동석을 비롯한 여러 배우들의 거친 액션이 돋보이긴 하지만 그것 말고는 영화에서 크게 눈에 띄는 점들이 많지 않다.  

   
▲ 왜 다수가 불쌍해보이는 거지? 출처= 네이버 영화

물론, 드라마처럼 호흡이 긴 작품과 두 시간 남짓한 짧은 시간에 스토리를 담아내야하는 영화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이를 감안하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 대한 평가도 굳이 드라마를 기준으로 할 이유는 없겠으나, 작품에 대한 팬들의 기대가 드라마의 성공에서 시작된 것이기에 둘의 비교는 어쩔 수 없는 것인 듯하다. 

그래도 조금은 너그럽게, 추석 박스오피스를 겨냥한 오락영화의 관점으로 보자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충분히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영화다. 이제는 지구를 지키는 ‘마블의 슈퍼영웅’이 된 배우 마동석의 호쾌한 액션 그리고 극중에 간간히 드러나는 깨알같은 웃음 포인트는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한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9.14  07:00:00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