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나의그림 나의생애|Dana Park,2019년] 세상의 지붕 파미르고원
   
▲ Somewhere, 194.0×130.0㎝ Acrylic on canvas, 2019

세상의 지붕 파미르. 어디든 눈을 돌리면 보이는 끝이 보이지 않는 설산(雪山)!

6월의 야생화 그 색들과 향기와 바람, 바람….

   
▲ 130.0×194.0㎝, 2019

밤하늘의 은하수. 푸른 하늘을 품은 크고 작은 푸른 호수들.

   
▲ 100×65.2㎝, 2019

그 푸른 호수에 몸을 담그고 발을 담그고…. 나 춤을 추었다. 고맙다 고맙다 고맙다.

△글=다나 박 작가(ARTIST DANA PARK,서양화가 다나 박,다나박 작가,서양화가 박희숙,박희숙 작가)/아티스트노트

   
▲ 키르기스스탄(Kyrgyzstan) 파미르고원에서 연필스케치를 하고 있는 다나 박 작가. 2019년 6월.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9.10  19:19:15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