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마케팅인사이드
[마케팅인사이드] 패션도 ‘배송 서비스’ 경쟁시대찾아가는 홈피팅 서비스·3D 가상피팅, 수익률 개선에 기여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패션업계가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오프라인 채널이 부진이 지속되면서 온라인으로 비중을 늘린다는 전략이다. 특히 ‘배송 서비스’에 차별화를 두고 소비자 공략에 나서고 있다.

패션업계가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는 데는 빠른 속도로 온라인 매출이 팽창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패션부문 온라인 쇼핑 비중은 점차 커지는 추세다. 통계청의 ‘2017년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전체 패션 부문 거래액 12조 392억원으로 2016년의 10조 2316억원보다 15% 성장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온라인몰 거래액은 20조 4988억원으로 4년 전 보다 약 3배 늘었다. 패션부문 거래액에서 모바일 판매 비중은 8조 830억원으로 71%를 차지했다. 

물론 온라인이 능사는 아니다. 온라인 채널에서는 옷을 직접 입어볼 수 없다는 한계가 존재하는 등 분명한 진입장벽이 존재한다. 이런 상황에서 업계는 집에서 입어보고 맞는 제품만 수령하는 배송 서비스나 당일 수령이 가능하도록 하는 배송 서비스, 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차별화 마케팅으로 한동안 이어진 패션업계의 침체기 속 돌파구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패션기업의 온라인몰 상승세가 자신을 위한 가치 소비와 개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밀레니얼 세대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함과 동시에 온라인 유통망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고 본다. 앞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이 점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편리한 온라인 몰을 구축하고 독보적인 서비스와 콘텐츠를 선보이는 기업이 상승 궤도를 탈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다.

   
▲ 한섬 딜리버리 앰 사용 과정 캡쳐. 출처=홈페이지 캡쳐

현대백화점그룹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업계 최초로 홈피팅 서비스 ‘앳홈’을 도입했다. 매장을 찾기 어려운 고객에게 유용한 서비스로,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구매하고 싶은 최대 3개의 옷을 배송해주면, 48시간 내에 구매를 결정할 수 있다. 구매되지 않은 상품은 무료로 한섬이 회수해하고 결제하지 않았다고 해서 별도의 비용이 청구되지 않는다.

또한 빠른 배송을 강조하는 ‘한섬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한섬 딜리버리는 4가지 특화 서비스로 구성됐다. 택배 배송 시간을 맞추기 어려운 고객이 직접 매장에서 제품을 픽업할 수 있는 ‘매장 수령’, 평일 오후 4시 전 주문 시 당일 출고해주는 ‘4PM’, 자정부터 15시까지 주문 시 당일 받아볼 수 있는 ‘퀵배송’ 등 다양한 서비스로 편의성을 높인다.

   
▲ 더한섬닷컴 앳홈서비스. 출처=현대백화점그룹

실제로 올해 2분기 한섬의 영업이익은 14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 증가했는데, 온라인 매출이 성장하면서 이익이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브랜드의 백화점 매출은 부진했지만 온라인 채널에서 30% 이상 성장했다.

한섬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매출 비중이 전체 비중에서 8~10% 수준으로 올랐다”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온라인 매출 성장세에 따라 온라인 전용 컬렉션을 추가적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온라인몰 SSF샵에서 VIP 고객을 대상으로 ‘홈피팅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몰에서 사이즈와 색상을 결정하기 어려워하는 고객을 위해 기획된 서비스다. 이용 방식은 간단하다. 제품 1개 값만 결제하면 해당 제품의 다른 색상, 사이즈를 총 3개까지 집으로 배송 받아볼 수 있다. 이후 직접 입어본 뒤 2개를 무료 반품하면 되는 방식이다.

   
▲ SSF샵의 '홈피팅' 서비스. 출처=삼성물산 패션부문

SSF샵은 운영하고 있는 빈폴, 남성복 등 대표 브랜드 상품의 의류를 시작으로 홈 피팅 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재 동일 상품의 다른 컬러, 사이즈만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 범위를 넓혀 향후에는 선택한 상품과 함께 매칭이 가능한 다른 아이템 선택까지 가능하도록 확장할 예정이다.

나경선 온라인마케팅 그룹장은 “SSF샵은 O2O, 온라인 AS서비스 등 고객 편의성과 쇼핑을 통한 확실한 행복을 전달하고자 다양한 접근을 펼쳐나가고 있다”면서 “올 11월말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0% 신장했고, 고객 유입율은 25% 이상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라고 설명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올해 2분기 온라인 매출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66% 이상 증가해 10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온라인은 오프라인 매장에 비해 판매수수료나 고정비 부담이 적다는 것이 이점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홈피팅 등 고객 편의성을 높여주는 서비스가 운영되면서 SSF샵 매출 증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 LF는 2017년부터 남성복 브랜드를 대상으로 O2O 맞춤 제작 서비스 '이-테일러'를 선보이고 있다. 출처=LF

LF는 지난 2017년부터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맞춤 정장을 받아볼 수 있는 ‘이-테일러(E-tailor)’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서비스 이용 방식은 간단하다. LF몰에서 전개하는 남성복 브랜드 고객을 대상으로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입력해 서비스를 신청하면 ‘이-테일러 전용 차량’이 방문해 신체사이즈 측정 및 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고객의 취향에 따라 원단 만 선택하면 향후 간편하게 완성된 제품을 고객에게 배송해준다.

LF 관계자는 “사이즈, 소재 등의 선택 어려움으로 인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수트 구매에 어려움을 느끼는 고객들 위해 고안된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 LF몰의 '이-테일러' 전용차. 출처=LF

패션업계 관계자는 “전반적인 패션업계는 온라인 이커머스의 빠른 부상이라는 상황 속에서 무료배송, 가심비, 온라인 소통, 밀레니얼 세대가 패션 온라인 시장에서 업계가 주목하는 키워드가 됐다”면서 “온라인의 경우 판매수수료나 고정비가 적기 때문에 오프라인 백화점 또는 아웃렛에 입점하는 것보다 수익률이 높다”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09.07  17:00:00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