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이뮨온시아, CD47 타겟 면역항암제 개발비 1년 간 지원 받아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과제 선정
   
▲ 장숙경 이뮨온시아 연구책임자(왼쪽)와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이뮨온시아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면역항암제 개발 전문기업 이뮨온시아가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비임상과 관련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KDDF)으로부터 1년 동안 개발비를 지원받는다.

이뮨온시아는 19일 KDDF ‘CD47을 타겟하는 면역항암치료제 IMC-002에 대한 비임상 연구’과제 주관 기관으로 지난 14일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과제를 통해 이뮨온시아가 개발하게 될 CD47 타겟 면역항암제는 암 조직 내에서의 선천성 항암 면역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 항암 T세포의 생성을 기대할 수 있는 약물작용기전을 나타낸다. 이는 다양한 혈액암과 고형암에서 암성장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뮨온시아는 이번 과제 선정에 따라  임상 1상 제출을 위한 비임상 연구를 위해 1년간 개발비를 지원받는다.

이뮨온시아는 CD47을 타겟으로 하는 한국 신약의 글로벌 첫 임상시험을 추진하는 동시에 임상개발 협력 및 라이선스 아웃 등의 상업화 추진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장숙경 이뮨온시아 연구책임자는 “KDDF의 지원으로 CD47 타겟 면역항암제가 한국 최초로 임상시험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면서 “올해 임상 2상을 앞두고 있는 PD-L1 타겟 면역항암제와 함께 성공적으로 신약개발을 수행해 난치성 암을 가진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 제공의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은 국내 신약개발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3개 부처가 뜻을 모아 설립했다.

이 기관은 신약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비임상, 임상시험의 전주기에 걸쳐서 기술 연계 등을 통합 지원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국가성장동력 엔진으로서의 신약개발 성공모델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8.19  23:34:1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