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제약바이오 취업문 ‘활짝’…현직자 40명 멘토링‧면접 등 제공오는 9월 3일 제약바이오 업계 채용박람회 관심 집중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가 올해 하반기 제약바이오 기업에 취직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들에게 절호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실무추진단은 1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오는 9월 3일 개최하는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면접·상담부스는 물론 멘토링, 채용설명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제약바이오업계 사상 처음 개최한 채용박람회 행사에서 한 단계 나아갔다. 지난해 호응도가 높았던 현장 면접 및 멘토링 등 콘텐츠는 강화하고, 인공지능(AI) 면접 체험관 등을 신설해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인 입사지원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토록 했다.

채용박람회의 핵심인 현장 면접관에서는 사전신청 홈페이지의 서류 심사 절차 등을 통과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행사 당일 현장 면접을 진행한다. 현장 면접 참여 희망자는 오는 23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해야 한다.

   
▲ 제약바이오 취업박람회가 오는 9월 3일 열린다. 출처=한국제약바이오협회

현장 면접 부스는 개방형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폐쇄형으로 제작해 외부 공개를 차단해 면접관과 구직자 모두 면접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지난해 가로 3미터, 세로 2미터의 협소했던 부스 공간은 가로 4미터, 세로 3미터 공간으로 확대해 보다 쾌적한 면접 진행이 가능토록 했다.

구직자가 제약바이오 기업 현직자를 만나 현실적인 조언을 받을 수 있는 멘토링 현장도 지난해 개방된 원형 테이블에서 진행한 것을 올해 독립된 공간으로 변경, 각 상담별 소음 간섭을 최소화했고 더욱 원활한 상담이 이뤄지도록 했다.

멘토는 연구개발(R&D), 생산, 인·허가, 마케팅,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CP), 홍보, 경영일반 등 제약바이오 산업 주요 직무 현직자 약 40명으로 구성됐다. 멘토링에서는 약 15분간 1:1 상담을 진행한다. 멘토링은 채용박람회 홈페이지 신청 항목에서 행사 당일 시간을 예약할 수 있다. 멘토링은 신청에 따라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제약바이오 기업의 채용 트렌드를 반영해 신설한 AI 면접 체험관에서는 자기소개를 포함한 기본질문과 직무 상황별 질문 등에 대한 답변, AI 면접게임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채용특강관에서는 지난해 구직자의 호응도가 높았던 기업설명회와 제약바이오 산업 직무의 이해를 돕기 위한 ‘제약직무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제약직무 아카데미는 제약바이오 산업 각 직무에 대한 현직자의 직무 소개와 유용한 정보를 들을 수 있다. 이는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을 해야 한다.

제약직무 아카데미에서 이어지는 기업설명회에서는 유한양행, 메디톡스, 한미약품, GC녹십자, 대웅제약 등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이 바라는 인재상과 취업 시 유의해야 하는 내용 등을 들을 수 있다.

채용박람회에서는 또 구직자를 위한 면접 메이크업과 이미지 컨설팅, 전문 작가의 이력서 사진 촬영, 이력서 출력관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8.19  23:09:02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경. 사진=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기자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