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 육상LNG탱크 사용 승인가격경쟁력 우수…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 대체 ‘기대’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포스코가 세계최초로 독자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하 고망간강)이 육상LNG저장탱크의 소재로 사용 승인을 받았다.

포스코는 “지난 7월 가스기술기준위원회가 육상LNG저장탱크의 제조기준인 KGS AC115에 고망간강을 등재하기로 결정했다”며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최종 승인 후 14일 관련 개정고시를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다”고 13일 밝혔다. 

   
▲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으로 제작된 실증용 육상LNG저장탱크. 출처=포스코

이번에 승인받은 고망간강은 영하 196℃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유지하는 강재다.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 대비 가격경쟁력이 우수하다. 이에 포스코는 고망간강이 LNG탱크 시장에서 니켈합금강을 점진적으로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고망간강 소재의 육상LNG저장탱크 사용 승인은 민관이 협력해 국산 소재의 경쟁력을 강화한 모범사례다. 포스코는 2008년부터 고망간강 연구를 시작해 2013년 양산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산업부와 가스안전공사 등은 고망간강을 제조기준으로 등재하기 위한 신규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기술 컨설팅을 제공했다. 

특히 산업부는 고시를 통해 포스코가 고망간강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실증용 탱크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 포스코는 탱크의 수명을 50년으로 가정, 1000번에 달하는 채움과 비움 테스트를 진행하고 시험이 끝난 후에도 탱크를 해체해 고망간강의 성능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한 국내외 전문가들은 총9회에 걸친 자문회의를 통해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했다.

포스코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전세계에 LNG탱크 890기와 LNG추진선 4700척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고망간강을 국내외 소재규격 및 제조기준으로 등재를 확대하고 LNG관련 프로젝트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극저온 고망간강은 2014년에 한국산업표준(KS),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미국재료시험협회(ASTM)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소재규격으로 등재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말에는 육상압력용기(KGS AC111)와 선박 LNG저장탱크(IMO Interim Guidelines) 소재로 사용 승인을 받았으며, 2017년에는 LNG추진선인 그린아이리스호의 연료탱크에 고망간강이 적용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8.13  14:15:00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