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신라젠, 펙사벡 임상3상 조기 종료…기술수출 집중문은상 대표 "펙사벡 임상 조기 종료" 깊은 유감
문은상 신라젠 대표가 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펙사벡' 임상중단 권고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신라젠이 무용성 평가에서 임상중단 권고를 받은 항암바이러스 '펙사벡' 임상 3상을 조기 종료한다. 다만 펙사벡의 항암 효능에 문제가 없는 만큼 현재 진행 중인 펙사벡과 면역관문억제제의 병용투여 임상에 집중해 치료효과를 다시 입증하고 기술수출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문은상 신라젠 대표는 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펙사벡 임상중단 권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며 "주주와 기관투자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유감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신라젠은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DMC)와 펙사벡 간암 대상 임상 3상 시험의 무용성 평가 관련 미팅을 진행한 결과, 임상중단 권고를 받았다고 2일 공시했다. 공시 후 이틀 만에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무용성 평가는 개발 중인 약이 치료제로써 가치가 있는지를 따져 임상시험 지속 여부를 판단하는 평가다. 신라젠은 2015년 10월부터 펙사벡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해왔다. 펙사벡은 유전자 재조합 백시니아(우두) 바이러스로 만든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을 받아왔다.

하지만 무용성 평가에서 DMC가 '임상중단 권고' 결정을 내리면서 펙사벡에 대한 기대가 무너졌다. 신라젠 역시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문 대표는 "2A 임상에서의 항암바이러스 효능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 항암바이러스로 먼저 승인 받은 임리직 등의 사례를 보았기에, 당사 임직원은 무용성 통과를 믿어 의심치 않았다"면서 "그러나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접하게 되어 대표이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임상 3상 조기종료는 펙사벡의 문제가 아니며, 항암바이러스와 표적항암제 병행요법의 치료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지금도 펙사벡의 항암 능력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이날 간담회에서 발표된 문 대표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신라젠 대표이사 문은상입니다.

먼저, 간암대상 임상3상과 관련하여 조기 종료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주주님들 및 기관투자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유감의 말씀을 올립니다.

한국시간으로 8월 2일 새벽에 개최된 DMC(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의 권고 사항을 전달받고, 너무 큰 당혹감에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한국에서 간암 신약의 성공을 부탁하며 기원해주시던 암 환우들과 의료계 종사자분들, 특히 믿고 투자해주신 주주님들의 성원과 기대를 생각하니 이번 DMC의 권고를 시장에 전달하는 것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웠습니다.

2A 임상에서의 항암바이러스 효능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 항암바이러스로 먼저 승인 받은 임리직 등의 사례를 보았기에, 당사 임직원은 무용성 통과를 믿어 의심치 않았습니다. 그러나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접하게 되어 대표이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임상 3상 조기종료는 펙사벡의 문제가 아니며, 항암바이러스와 표적항암제 병행요법의 치료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지금도 펙사벡의 항암 능력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서 앞으로의 회사의 방향성과 비전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최근 항암바이러스는 국내외 학술지에서 면역항암제와의 병용 요법에서 우수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다국적 제약사들이 항암바이러스 개발 회사를 인수하거나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알려진 사실입니다.

또한 저는 펙사벡을 대상으로 한 면역항암제와의 초기 임상을 통해 병용요법의 가능성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따라서 당사는 앞으로 병용 임상에 집중할 것입니다. 우선 글로벌 임상 3상에 예정되어 있던 잔여 예산을 신규 면역항암제 병용 임상 및 술전요법에 투입하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진행 중인 임상 데이터가 일정 수준 확보되는 대로 라이선스 아웃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동일 약물의 적응증별 반응률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간암의 결과와는 무관하게 타 적응증 병용임상의 효능 데이터가 우수할 경우 라이선스 아웃이 가능할 것입니다.

그리고 주주님들의 간곡한 요청에 대해 심사숙고한 결과, 오늘 이 자리에서 현재 진행중인 병용 임상에 대한 데이터를 설명드리고자 하며, 향후 관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반드시 라이선스 아웃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주주님 및 기관투자자 여러분!

제가 6년간에 걸친 지난한 신약 개발과정을 거치면서 보니, 신약 승인이라는 결승선에 도달하기 위해 복잡한 미로를 걷고 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국내외 임상 진행 노하우와 글로벌 규제 당국에 대한 대응력을 확보한 것은 큰 자산이라고 생각하며, 현재 진행 중이거나 진행하게 될 여러 임상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다시 한번 간암 대상 임상의 조기 종료에 관하여 임직원 전부를 대표하여 유감의 말씀을 드리며, 바이오업계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통감합니다. 앞으로 펙사벡의 임상 성공을 위해 임직원 모두 각고의 심정으로 매진하겠습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19.08.04  15:45:15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