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웹젠, 취약계층 일자리 확대 기여 인정 받아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식 인증패 수여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웹젠이 '2019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웹젠은 25일 세종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고용노동부가 주최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식에 참석해 인증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 웹젠 사옥 전경. 출처=웹젠

웹젠은 노동시간 단축, 일과 생활의 균형 실천 및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대 등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100대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뽑혔다.

웹젠은 지난해 7월 포괄임금제를 전면 폐지하고 ‘가정과 일터의 양립’을 목표로 자율출근제를 도입하면서 인사제도 혁신을 시작했다.

웹젠은 자율출근제 운영 기간 동안 수집한 정보를 기반으로 제도를 정비해 올해 1월부터 유연근무제를 시작했다. 새 제도에서는 정해진 1일 최소 근무시간만 만족하면 월 단위 총 근무시간 내에서 근로자가 근무시간을 임의로 조정할 수 있다. 이에 직원의 시간 활용성이 크게 향상됐다는 설명이다. 

또한 자신의 근무시간 통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근무시간 자율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해 더욱 체계적으로 시간을 관리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근로자를 위한 육아복지도 확충했다. 사옥 내에 직장어린이집 '푸르름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초등학교 자녀를 둔 임직원들에게 매년 정기적으로 코딩교육 교실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난임치료 휴가를 제공하고,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및 주차별 태아검진 시간을 보장하는 출산복지도 정착시켰다.

이외에도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해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웹젠이 전액 출자한 자회사 웹젠드림은 바리스타 교육과정을 이수한 장애인 바리스타들을 정규직으로 고용해 사내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웹젠드림은 이후 추가 직무개발과 함께 장애인 고용도 지속적으로 늘려가는 등 장애인 고용의 확대와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목표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업무 효율은 높이고 가정도 돌볼 수 있는 근로환경을 제공해 근로자가 더욱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어 가는 것이 목표”라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고민도 계속하면서 꾸준히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웹젠은 청소년 교육지원사업을 중심으로 기업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현재 IT 및 소프트웨어 교육 교실인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을 설립해 성남시와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청소년 심리검사 및 치료 프로그램인 '토닥토닥 마음교실'에도 매년 기부금을 전달해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 웹젠 사내 카페 '꿈꾸는 숲'. 출처=웹젠
   
▲ 웹젠 사내 어린이집 '푸르름 어린이집'. 출처=웹젠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7.25  14:24:42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