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홍석윤의 AI 천일야화]기업들 AI 혁명 어떻게 대비하고 있나비즈니스 리더들, AI가 가져올 기회에 직원들 준비될 수 있도록 앞장서야
   
▲ AI는 우리의 일상 생활과 원활하게 상호작용하면서 산업 전반에 침투해 인간으로부터 기본적인 업무를 인계 받을 것이다.    출처= taurusgroup.org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세계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인간-기계 협력을 목도하고 있다. 이제 인공지능(AI)은 미래에 우리 삶의 모든 방면에 스며들 것이다.

AI는 인간이 이미 할 수 있는 것과 앞으로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되는 것의 차이를 메움으로써 우리의 삶에 혁명을 일으킬 것이다. AI는 우리의 일상 생활과 원활하게 상호작용하면서 산업 전반에 침투해 인간으로부터 기본적인 업무를 인계 받을 것이다.

예를 들어 테크 마힌드라(Tech Mahindra)라는 회사에서는 직원을 확인할 수 있는 안면인식 시스템을 설계하고 구현함으로써 기존의 신분증과 기타 로그인 절차의 필요성을 아예 없애 버렸다. 이러한 기술은 아직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위협적으로 들리기는 하지만, 운전, 쇼핑,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효율성, 심지어 환자 진단 및 치료에서 우리가 앞으로 몇 년 동안 경험하게 될 이 기술의 발전은, 우리가 사회를 더 연결되어 있으면서도 덜 복잡하고 부드럽게 운영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로봇의 출현이 기업에서 인간을 소모적으로 만들 것이라는 두려움도 널리 퍼져 있다. AI는장부 정리, 인터넷 채용 같은 분야에서 절차 지향적인 일자리를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일부 기업에서는 채용 공고를 낸 일자리에 후보자들이 맞는지 검토하는 일을 AI에게 맡기고 있고, AI가 일 처리에서 인간보다 더 똑똑해져서 인간을 대체할 것이라는 공포가 지나치게 과장되어 있기도 하다.

사회 공동체로서 우리는 이전에도 이런 도전에 여러 번 대처한 적이 있다. 지난 세기에 걸쳐 우리는 전통적인 노동자의 역할을 완전히 뒤바꾼 산업혁명을 경험했다. 기계가 기본적인 일들을 자동화함으로써 고용에 미친 영향을 목도했다. 그리고 어떤 일자리는 없어졌지만 또 다른 새 일자리가 생기면서 인간이 더 가치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 것도 봐 왔다.

마찬가지로 디지털 혁명도 비용 절감과 기본 업무의 자동화로 비즈니스 세계를 더욱 경쟁력 있게 만들 것이며 새로운 유형의 일자리도 창출할 것이다. 그러나 노동자들이 그에 대해 준비되도록 하는 것은 비즈니스 리더의 몫이다.

AI, 사물인터넷, 사이버 보안, 데이터 분석 같은 새로운 기술들은 이미 업계에서 더 많은 틈새 일자리를 창출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모든 계층의 직원들에게 새로운 기술을 배우게 함으로써 이런 상황을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어야 한다. 테크 마힌드라는 블록체인, 사이버 보안, AI와 머신러닝, 로봇공학, 자동화 같은 차세대 기술에 직원들을 훈련시키는 데 많은 투자를 했다. 지금까지 12만 2000명의 직원 중 90%가 1차 디지털 기술 교육을 받았으며 60% 이상이 클라우드 컴퓨팅,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데이터 분석과 같은 분야의 고급 교육을 받았다.

아무리 기술이 발달하더라도 기계는 결코 이 직원들의 지략과 사려 깊음을 대신할 수 없다. 그들이 앞으로도 여전히 회사의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비즈니스 리더로서 우리의 의무다.

   
▲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그 배후에는 인공지능이 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그 변화를 통제하는 것은 우리 인간이다.    출처= AutoDesk

오늘날 AI기술을 가장 빛나게 활용하는 곳은 스타트업들이다. 그들은 규모를 키우기 보다는 혁신을 통해 경쟁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사이버 보안을 예로 들어 보자. 기업들은 끊임없이 사이버 공격의 위협을 받고 있으며, 일단 공격을 받으면 그 비용이 종종 통제 불능 상태가 될 수 있다.

테크 마힌드라가 지난해 제휴한 발빅스(Balbix)라는 회사는 특화된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사이버 공격이 어떻게 어디서 일어날 수 있는지 예측하고, 피해 위험을 최소화하는 방법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 발빅스의 AI 기술을 이용해 감시 작업의 상당 부분은 플랫폼에 의해 수행하게 하고 인간 분석가들은 잠재적인 위협을 해결하고 분석하는 데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발빅스의 AI 기술은 기업들이 귀중한 시간과 자원을 절약할 수 있도록 해 주었다. 이는 실제로 피해가 발생하면 수 백만 달러의 가치로 환산될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대기업들이 이런 혁신적 기업들과 협력함으로써 얼마나 생산성을 높일 수 있고 동시에 장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지 평가할 때기 되었다. 스타트업들이 어떻게 대기업들로 하여금 그들의 서비스를 확장하게 해 주는지를 이해하는 것은, 향후 10년 동안 대기업이 발견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이다.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그 배후에는 인공지능이 있다. 하지만 우리는 궁극적으로 그 변화를 통제하는 것은 인간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기계가 언제 어떤 임무를 수행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우리 인간이며, 그것은 각 산업의 기업마다 다 다를 것이다. 분명한 것은 지금이야 말로 비즈니스 리더들이 AI 기술이 기업의 미래에 가져올 기회와 직원들의 미래를 이해하고, 직원들이 그에 대해 준비될 수 있도록 해야 할 때라는 것이다. 이 변화에 저항하는 것은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니다.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07.07  15:00:08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