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日가는 ‘디즈니팝’…선데이토즈 하반기 기대감3분기 디즈니팝 일본·동남아 출시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선데이토즈의 하반기 외형 성장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국내 출시된 자사의 신작 디즈니팝을 3분기 일본과 동남아 지역에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IBK 투자증권 이승훈 애널리스트는 28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 디즈니팝 스크린샷. 출처=선데이토즈

이승훈 애널리스트는 “선데이토즈는 3분기 신작 디즈니팝을 일본 및 동남아 지역에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에 외형 성장이 기대된다”면서 “4월에 디즈니팝을 국내 출시했으나 성과가 부진했으며 그 이유는 다운로드 수가 예상보다 작았기 때문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디즈니팝은 선데이토즈가 약 1년만에 내놓은 유명 IP 기반 야심작이다. 

국내 성과가 부진했다고 판단한 이유는 다운로드 수가 예상보다 저조한 점을 꼽았다. 과거 자사의 히트작 위 베어 베어스 더 퍼즐이 카카오톡을 통해 단기간에 1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지만 탈 카카오를 지향한 디즈니팝은 2달 내 100만 다운로드 기록을 달성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이 애널리스트는 “3분기 출시될 해외 버전은 갓차(뽑기 아이템) 시스템을 강화하고 캐릭터에 중점을 두는 방향으로 일본 시장에 최적화될 것으로 파악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디즈니팝을 일본 내 주요 SNS 플랫폼을 이용해 퍼블리싱할 것으로 예상되며 9월말 출시되면 8월부터 사전예약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데이토즈는 퍼즐형 캐주얼 게임 개발에 경쟁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흥해이 기대된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 근거로 스누피, 위 베어 베어즈, 디즈니 등 글로벌 인기 IP 홀더가 선데이토즈에 게임 개발을 의뢰했다는 점이 꼽힌다. 

이승훈 애널리스트는 “지속적으로 글로벌 IP와 계약을 진행 중이며 연간 100억원 수준의 EBITDA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신작 출시 모멘텀이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선데이토즈는 애니팡을 잇는 후속작을 12월 경 출시할 예정이며 2020년 중국 시장을 겨냥한 크로스파이어 퍼즐게임을 올해 국내에 먼저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6.28  10:02:18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