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시황
금값, 금리인하 기대 약화로 상승폭 줄이며 마감온스 당 1418.70달러 마감

[이코노믹리뷰=김진후 기자] 금리 인하 기대감으로 장중 강세를 보였던 금값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연설 후 다시 하락해, 최종 0.04% 상승하면서 마감했다.

25일(현지시간) 선물시장인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8월 인도분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 당 0.04%(0.5달러) 상승한 1418.70달러에 마감했다.

금값은 지난주 금리 인하를 시사한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의 행보 이후 지속 상승세를 보여왔다. CME그룹 페드워치 등에 따르면 현재 시장은 연준의 7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다만 금리가 오르면 이자가 없는 금 가격에는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 주말 이란 추가 제재 발언 역시 지정학적 위험을 증가시키며 금 수요를 높였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금리 인하, 지정학 리스크 등의 요인으로 장중 강세를 보였던 금값은 이날 파월 의장이 금리 인하를 확실시 하지 않으면서 전일 가격에 수렴해 갔다. 파월 의장은 금리 인하는 여전히 논의 사항이라고 밝혔고, 제임스 불러드 연방은행 총재 역시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지나치게 크다고 말했다.

달러의 강세 전환 역시 금값 상승폭을 제한하는 모습이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주는 ICE 달러지수는 0.25% 오른 96.22를 기록했다. 금은 달러화로 거래되며, 미국 달러 역시 안전자산으로 취급되기 때문에 달러화 가치가 상승하면 금 수요가 감소해 금값은 내려갈 수 있다.

제임스 스틸 HSBC 전략가는 “연준의 금리 인하 전망이 시장에 반영되면서 금값 상승을 이끌고 있다”면서 “다만 이미 기대감이 반영된 만큼 향후 금값의 오름폭은 확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금의 자매금속이자 산업용 금속이며 안전자산인 은(silver) 현물 가격은 0.21% 내린 온스 당 15.35달러를 기록했다. 동(copper) 현물 가격은 0.91% 상승해 2.73 달러에 마감됐다.

백금 가격은 0.43% 내리면서 온스 당 808.20달러를 기록했다. 휘발유엔진 차량 배기가스 정화장치 촉매제로 쓰이는 팔라듐 가격은 0.48% 하락해 온스 당 1521.20달러에 마감했다.

김진후 기자  |  jinhook@econovill.com  |  승인 2019.06.26  06:35:39
김진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진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