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화가의 집]크리스털&자개의 단색추상화가 정현숙②‥강물에 비치는 석양
   
▲ 정현숙 작가는 “개 조각품과 애완견 ‘카운티’와 같이 있으면 마치 두 마리가 있는 것처럼 기분이 좋다. 남한강변과 저 멀리 하남 미사강변신도시가 보이는데 내가 참으로 아끼는 기분 좋은 공간”이라고 흥겨워했다.

강바람과 싱그러운 나뭇잎들이 나풀거리는 테라스. 정 화백이 개를 좋아해하니까 그것을 알고 가까운 지인이 개 조각품(彫刻品)을 선물했다고 한다.

   
▲ Before and After 100×100㎝ Acrylic, crystal and Mother of Pearl on Canvas, 2019

테라스 끝엔 감나무 두 그루가 있어서 가을엔 대봉시를 따기도 하고 그곳에서 차를 마시며 조용하게 휴식을 취하다보면 평화로운 마음을 느낀다고 했다. 특히 테라스에서 바라보는 남한강물에 비치는 석양은 시시때때로 다른 풍경을 선사해 그것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삶의 충족감이 전해진다고 했다.

   
▲ 여류중견작가 정현숙

정현숙(Dansaek abstract art of crystal and Mother of Pearl,서양화가 정현숙,JEONG HYUN SOOK,정현숙 화백,JEONG HYEON SOOK)작가는 “강물에 비춰지는 석양의 반짝임이 나의 작품 크리스털과 자개의 스파클과 느낌이 흡사하여 나에게는 매우 참신한 예술적 교감을 느껴지게 한다.”라고 밝혔다.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6.22  15:17:28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