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셀트리온그룹,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11만명 고용창출 계획인천 송도 바이오 생태계 조성…동반성장‧상생협력 도모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약 40조원을 투자하는 비전2030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셀트리온그룹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바이오, 화학합성의약품, 코스메틱과 엔터테인먼트 등 핵심 사업부문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발전하고 있는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하면서 11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을 밝혀 주목된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서정진 회장이 직접 발표한 셀트리온그룹의 비전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 선두주자로 나서고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직간접적으로 약 1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글로벌 헬스케어 유통망을 구축해 한국을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킨다는 계획도 함께 내비쳤다.

로드맵에 따르면 셀트리온 그룹은 앞으로 인천과 충북 등 시‧도와의 협력에 기반을 두고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개방형혁신(오픈이노베이션) 등을 통해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동반성장과 상생 협력을 도모하면서 업계 ‘앵커기업’으로서의 역할도 도맡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40조원 투자…의약품 개발‧공장 설비 확충‧스타트업 지원 목표

서정진 회장은 중장기 사업 계획으로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자하는 바이오의약품 사업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5조원을 투자키로 한 화학합성의약품 사업 ▲1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와 기타 산업의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 크게 세 분야의 사업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 사업에는 향후 총 25조원의 금액을 투자해 성장기반을 구축한다. 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 셀트리온그룹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해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을 이끌어갈 계획을 발표했다. 출처=셀트리온그룹
   
▲ 셀트리온그룹은 인천(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출처=셀트리온그룹

셀트리온은 또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과 국내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이 투입된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에 진입이 목표다”면서 “2021년까지는 글로벌 최대 제약바이오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화학합성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있는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펼쳐진다. 총 5조원이 투입될 화학합성의약품 사업 부분에서는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약 50개 파이프라인을 연구개발(R&D)하고, 라이선스 인(기술수출)과 자체 개발을 통한 신약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이같은 R&D에 4조원을 투자하며, 생산설비도 연간 100억정 규모로 확충하면서 별도로 1조원을 투입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셀트리온그룹은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에 대해서도 세세한 청사진을 밝혔다.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AI)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는 약 4조원이 투입된다.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하며, 직판 네트워크와 연계 가능한 신사업 플랫폼도 확보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위와 같은 사업을 현실화하기 위해 약 2000명의 R&D 인력을 신규 채용하고, 바이오‧화학합성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약 8000명의 채용이 필요해 총 1만여명의 직접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직접 고용에 더해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명의 간접 고용효과까지 고려하면 총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방자치단체와 동반성장‧스타트업 등 벤처기업과 상생 목표

셀트리온그룹은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과 제약바이오 산업 앵커기업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설비를 송도에 유치, 국내 고용 창출 및 투자 유치에 앞장선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하면서 적극적인 선진의약품제조품질관리기준(cGMP) 인증 노하우 기술 전수로 협력기업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면서 “정부‧학교와 연계해 R&D 및 공정전문가 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셀트리온 그룹은 향후 셀트리온이 중심이 돼 스타트업 지원과 상생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를 구축, 바이오밸리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 등이 시간과 자금을 투자해 구축한 글로벌 유통 시스템을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수출 활로 개척에도 활용해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면서 “전 세계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5.16  18:34:1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