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재테크
금관련 펀드·ETF투자 지금 해도 될까?달러 약세·경기 둔화로 안전자산으로 이동, 장기 관점 리스크헤지 상품으로

[이코노믹리뷰=진종식 기자]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와 국내 증시의 장기 횡보 속에 투자자들의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금 투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대두된 원인은 미·중 무역전쟁의 연장, 영국 브렉시트의 갈등 외에도 미국의 고용 부진, 글로벌 경제성장률 하향 전망 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금거래소에 따르면 국제 금 시세는 12일 종가 기준으로 온스당 1296.30원을 기록하여 지난 해 8월16일 온스당 1176.20원으로 연중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120.10원(10.21%) 상승했다.

KEB하나은행 고시환율에 따르면 12일 매매기준율 종가 기준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31.00원으로 지난 2018년4월2일 연중 최하 수준인 달러당 1055.50원 대비 75.50원(7.15%) 상승한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7월1일 이후 현재까지 8개월 간 1120원~1140원 대 박스권에서 머무르며 안정적인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금값과 금리는 서로 역(逆) 방향으로 진행하며 금융시장과 투자시장에 영향을 미친다.

구경회 KB증권 연구원 이사는"금 가격이 지난 해 이후 연초까지 상승하고 있으나 실질금리의 하락과 달러 약세 현상이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 않으므로 눈 높이를 낮춰서 단기 이슈들에 의한 변동성이 해소되는 과정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 전문가들은 미국 경기의 둔화 조짐, 금리 인상에 대한 연방준비제도(Fed)의 태도 등과 글로벌 경제의 흐름을 볼 때 향후 금 값은 상당기간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는 반대 의견도 있다.

   

시장변동성·불확실성 높은 때 대체 안전자산으로

금은 시장의 변동성이 심화할수록, 경기 불확실성이 높을수록 투자자들이 대체 안전자산으로 많이 활용한다.

최근 글로벌 경제는 북·미 하노이회담의 결렬과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 확대, 영국의 브렉시트 불투명 등 세계적인 이슈로 글로벌 경기가 침체 둔화하는 조짐에 따라 투자자들의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KG제로인에 따르면 금 관련 펀드 79개 중 최근 6개월 수익률이 가장 높은 펀드는 IBK골드마이닝증권자투자신탁1(주식)A로 수익률 22.57%를 기록했다. 다음은 블랙록월드골드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UH)(A) 17.27%, 신한BNPP골드증권투자신탁 1[주식]A 15.85%, 블랙록월드골드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H)(A) 15.71%, KINDEX골드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ETF(금-파생)(합성H) 11.40%를 기록하며 각각 2~5위를 차지했다.

수익률 상위 TOP5의 평균수익률은 18.56%를 기록하고 있다.

   

공원배 KB증권 ETF전문연구원은 “금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금 ETF의 수익률이 상승하고 있지만 최근 금값 상승은 금 자체 가치의 상승보다 금리 레벨과 달러 강세 둔화에 따른 반사적 상승으로 판단된다” 면서 “현재 시점에서 금 ETF 투자는 장기적인 관점으로 투자하되 포트폴리오 보완 차원에서 편입하여 유가·주식형자산의 리스크를 관리하고 변동성을 헤지할 목적과 안전자산 역할로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진종식 기자  |  godmind55@econovill.com  |  승인 2019.03.14  10:44:30
진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진종식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