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콘텐츠 전략 통했다” CJ ENM 2018년 사상 최대 매출·영업이익 기록미디어 부문 '하드캐리' 매출 4조3576억원, 영업이익 3150억원
   
▲ 1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를 점령한 영화 <극한직업>. 출처= CJ 엔터테인먼트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이 2018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자사 콘텐츠 전략의 성과를 확인하고 있다. 

CJ ENM은 14일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기준 2018년 연간 매출액을 공시했다. CJ ENM은 매출 4조3576억원, 영업이익 3150억원을 기록하면서 각각 9.7%, 9.5%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는 매출 1조1982억원, 영업이익 694억원을 기록했다. 

CJ ENM은 지난해 CJ E&M과 CJ오쇼핑의 합병 이후 콘텐츠와 커머스, 미디어 솔루션 사업을 연계한 차별화된 역량을 통해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모든 사업 부문이 독보적 자체 IP경쟁력을 기반으로 외형 성장과 수익성을 지속 강화했고 특히 미디어 부문과 커머스 부문은 역대 최대의 연간 실적을 경신했다.

일련의 실적은 <미스터 션샤인>, <백일의 낭군님>, <남자친구> 등 프리미엄 콘텐츠가 포함된 미디어 부문이 이끌었다. CJ ENM의 장르별 특화된 채널 포트폴리오 전략으로 연간 매출액 1조 5678억원(전년 대비 +21.1%), 영업이익 1115억원(전년 대비 +80.4%)을 기록했다. 이는 경기 불황으로 인한 전체 광고 시장의 저성장에도 불구, TV광고와 디지털 광고 모두 전년대비 각각 14%, 51.8% 고성장을 이뤄냈자. 콘텐츠 해외 수출도 전년대비 70.9% 늘어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커머스 부문은 A+G(엣지), 지스튜디오, 베라왕, 오덴세 등 단독 브랜드 확대와 T커머스, 모바일 채널의 고성장에 힘입어 사상 최대인 1조2934억원(전년 대비 +8.4%)의 매출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도 부가세 환급분에 따른 기고효과와 송출수수료 인상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18% 감소한 1244억원을 기록했다.

   
▲ CJ ENM 음악채널 엠넷의 기획으로 탄생한 글로벌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IZONE). 출처= 오프더레코드엔터테인먼트

음악 부문은 방송 채널과 시너지를 확대하고 ‘워너원’, ‘아이즈원’ 등 글로벌 음악 IP 기획·제작 역량을 강화해 연간 매출액 2335억원(전년 대비 +1.2%), 영업이익 111억원(전년 대비 -5.9%)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22.7% 성장한 음반·음원 매출과 서브레이블 확대 효과로 디지털뮤직 매각에 따른 실적 감소를 상쇄했다. 올해에는 글로벌 IP를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기획 제작 사업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연간 매출 2132억원(전년 대비 –5.3%), 영업 손실은 9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상영매출과 배급 점유율은 하락했으나, 프로젝트 관리 강화를 통해 영업 손실을 크게 축소시켰다. 2019년에는 국내 라인업을 효율화해 수익성을 높이고, 동남아, 터키, 미국 등 해외 거점 시장을 확대해 이익 턴어라운드를 이룬다는 목표다. 특히 최근에는 영화 <극한직업>이 1300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순조롭게 시작한 것은 꽤 긍정적으로 해석되고 있다.      

   
▲ 미디어 부분이 실적 개선을 이끈 CJ ENM의 2018년 실적. 출처= CJ ENM

올해 CJ ENM은 프리미엄 콘텐츠, 디지털 오리지널, 브랜드·상품 등 자체 IP 지속 확대 데이터 플랫폼 통합 솔루션 등 광고 사업 역량 강화,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T커머스 등 콘텐츠 기반의 채널 다각화,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기반으로, 연간 매출액 4조8000억원(지난해 대비 +10.2%), 영업이익 3700억원(지난해 대비 +17.5%)을 목표하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심화된 경쟁 환경 속에서도 CJ ENM은 독보적 경쟁력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을 지속했다”면서 “올해에도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을 주도하고, 축적된 국내 최고의 성과를 해외로 확대해 세계적인 콘텐츠 커머스 융복합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2.14  19:52:16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