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2006~2007년]CHOI YE TAE①‥Still life does not move
   
▲ 양귀비, oil on canvas, 2007

Choi’s work can be compared with Jean-Baptiste Chardin’s still lifes. He admired Chardin, and was influenced by his work. They shared an interest in daily items, perhaps communicating with each other spiritually. Choi’s dense coloration and technique like laying bricks on top of one another one by one brought his still lifes a unique, profound taste.

샤르댕의 말처럼 ‘정물은 움직이지 않는 생명’이었고, 최예태 화백 역시 개별적인 생명의 집합체로 접근하고자 한다. 화백의 삶 속, 그 생활 반경 속에 늘 자리매김 하는 정물은 분명 하나의 생명체다.

   
▲ 개나리, 2007

He regarded each object as a life form, as Chardin did. All still lifes resided within the sphere of his life and were surely seen as life forms, while simultaneously were also the subjects of his inseparable communion with his spiritual world.

동시에 최예태 작가(서양화가 최예태, 최예태 화백,CHOI YE TAE,ARTIST CHOI YE TAE,崔禮泰)의 정신세계와 분리될 수 없는 분신과도 같은 공감의 대상이었다. 공격적 모더니스트들의 관점에서 본다면 무가치하며 사소한 사물로 돌려 세울 수 있는 그러한 대상들일 수도 있다.

△글=감윤조(예술의전당미술관 큐레이터)/Kam Yoon-jo(Curator of Seoul Arts Center Hangaram Art Museum)

   
▲ 흑장미의 구성, 2006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1.10  19:54:50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