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CES
[CES 2019]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혁신기술 기반 체질 변화 가속화한다”간담회서 LG전자 혁신 방향 제시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고객 가치를 만들어내기 위해 성장과 변화를 통해 전사적인 체질 변화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조 부회장은 “지난해에는 가전 부문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와 제품경쟁력을 기반으로 의미 있는 성장을 이뤘고, 인공지능, 로봇 등 미래준비에서도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면서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성장 DNA들이 전사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평했다.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CES 2019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LG전자

LG전자의 성장공식은 ‘수익-성장-시장지배력-자원재배치’

조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산업 주도권 경쟁 등 혹독한 환경변화가 예상되지만 성장을 통해 위기를 헤쳐가자고 밝혔다.

LG전자는 수익이 전제된 성장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강력한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익 기반의 성장을 가속화한다. 또 육성사업에 자원을 재배치해 지속가능 성장의 토대를 탄탄히 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확대하기 위해 모터, 컴프레서 등 핵심부품의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플랫폼 최적화와 모듈러 디자인을 확대해 원가 경쟁력도 높인다.

LG전자는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LG SIGNATURE)’등의 판매를 확대하고 스타일러, 건조기 등 시장선도 제품을 확대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해 낼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LG전자는 자동차부품, 상업용에어컨, 디지털사이니지, 빌트인 등 B2B 사업과 오븐, 청소기, 정수기, 에어케어 등 B2C 사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해 전사 관점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재배치하고 성장과 역량강화의 기틀을 마련한다.

3대 중점과제 추진

조 부회장은 3대 중점과제도 강조했다.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으로 전환,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5G,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선제적 미래준비,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하는 조직문화 구축이 조 부회장이 강조한 3대 중점과제다. 

LG전자는 주력사업의 수익 극대화, 육성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브랜드 강화 등을 통해 성장주도형 사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 LG전자는 주력사업의 경우 상품기획과 R&D 효율성을 높이고 낭비되는 자원을 최소화해 추가적인 자원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자원투입 효율화를 통해 확보된 자원을 육성사업에 투자해 성장에 가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조 부회장은 미래준비에 있어서 LG전자의 강점을 기반으로 선제적 준비를 하면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는 인력, 자본, 시스템 등 자원을 집중 투입해 조기에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폭넓은 제품군에서 축적된 데이터와 제품에 특화된 지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한다. 특히 B2C 영역에서는 고객의 제품사용 경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B2B 영역에서는 축적된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로봇사업은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사업화 가능성을 검증한다. 단기적으로는 상업용 공간에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로봇에 집중하고, 중장기적으로 가정에서 삶을 보다 편리하고 윤택한 삶에 기여하는 가사로봇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미래준비를 위해 도전하는 문화도 강조했다. 빠르게 변하는 사업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기존의 성공 방식, 관행적으로 해왔던 방식에서 벗어나 한발 빠르게 시장을 살피고 도전에 실패하더라도 그 가치를 자산으로 삼을 수 있는 조직문화 구축에 앞장선다는 것이다. 조 부회장은 “이런 다양한 시도가 수용될 수 있도록 CEO로서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R&D 투자와 역량강화...미래를 준비한다

LG전자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R&D 투자와 역량강화도 일관되게 추진된다. LG전자는 사업화 관점에서 R&D 기술을 철저히 검증해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고 검증된 기술은 의미 있는 규모의 투자를 통해 조기에 역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글로벌 전문가, 국내외 대학 등 외부와의 전략적 협업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역량 강화에도 적극 나선다.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캐나다에 토론토인공지능연구소를 설립한 데 이어,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있는 연구조직을 통합·재편해 ‘북미R&D센터’를 신설했다.

LG전자는 계열사와의 시너지도 강화한다. 계열사의 핵심부품을 활용한 미래제품을 준비하고 이를 통해 시장을 선도해 갈 계획이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1.10  14:55:26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CES 2019,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