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홍성재의 1인기업 생존노트] iGen, 스마트폰을 움켜쥐고 자란 세대를 위한 기업가정신<1부>
   

2018년 12월 14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의 코워킹 스페이스 Crea(크레아)에서 실험적인 기업가정신 교육 프로그램을 열었다. 주제는 바로 ‘기업가정신을 위한 시각언어 워크숍’이다. (재)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에서 주최한 이 행사는 필자가 주 강사를 맡았고 (주)워크숍이 교육을 기획하고 진행했다. 교육대상은 현직에서 기업가정신 및 창업교육을 담당하는 교사, 교수다. 우선 교육의 기본 방향을 설명한다.

‘기업가정신을 키우는 두 가지 언어 중 하나는 글, 다른 하나는 시각언어다. 최종 제품이나 서비스를 강화할 뿐 아니라, 초기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데 있어 시각언어는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기업가정신을 위한 시각언어의 역량을 키우는 일은 중요하게 다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기업가정신의 역량을 높이는 시각언어를 다루는 중요한 요소들을 쉽고 정확하게 전달하고자 함에 있다.’

그렇다면 먼저 기업가정신과 시각언어를 정의해보자.

   
   

미래의 불확실성과 높은 위험에도 불구하고 모험정신을 발휘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가의 의지 또는 활동을 기업가 정신의 핵심이라고 본다면, 시각언어는 시각을 중심으로 의지를 전달하는 또 다른 언어다. 그런데 이 둘이 무슨 관계가 있기에 이에 주목하는 것인가? 그 핵심은 바로 다음과 같다.

   

필자의 주장은 이러하다. 창업기술이 성공하기 위해 기존 시장에 존재하지 않는 신기술이나 솔루션을 어떻게 빠르게 시장에 선보이는가는 그 기업의 ‘혁신속도’에 따라 그 성패가 갈린다. 그리고 그 ‘혁신 속도’는 조직 내외의 커뮤니케이션의 양과 질을 늘리는 시각언어가 풍부해짐에 따라 높아질 수 있다. 즉, 시각언어의 원활한 사용은 기업가의 ‘혁신속도’를 높여주는 데 큰 기여를 할 수 있다.

   

iGen은 심리학자 Jean Twinge에 의해 만들어진 신조어로 1995년경부터 태어나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에 익숙한 젊은 세대를 말한다. 책보다는 스마트폰으로 지식을 습득하고, 스마트폰을 플랫폼으로 커뮤니케이션하는 것이 누구보다 익숙한 세대다. 이들에게 기업가정신을 키우기 위해서는 당연히 그들이 친숙하고 흥미로운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 그 핵심은 바로 ‘시각언어’의 사용이다. 대한민국은 현재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있다. 빠르게 1등을 쫓는 패스트팔로어에서 어느덧 선두에 놓여졌다. 그러나 더 이상 어디로 향해야 할지 어렴풋하기만 하다. 이때 필요한 것이 바로 기업가정신이다. 미래의 불확실성과 높은 위험에도 혁신정신을 발휘해야할 때인 것이다. 다음 칼럼에서는 실제로 이 교육이 어떻게 이루어졌고, 어떠한 툴을 사용했는지를 상세하게 다룰 것이다. 다음 세대를 위한 기업가정신을 키우는 일, 지금 그 무엇보다 시급하다.

홍성재 ㈜워크숍 대표이사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8.12.19  07:33:00
홍성재 ㈜워크숍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성재 ㈜워크숍 대표이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