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1990~1994년]Western painting CHOI YE TAE①‥Un dialogue intime se développant entre univers formel et visuel
   
▲ Carnaval I, 130.3×162.0㎝ mixed media, 1991

Dans la pratique d`un art visuel a caractere plastique, l`un des premiers choix de l`artiste se decouvre dans l'etablissement qu'il fera des rapports dimensionnels de l'oeuvre.

조형적 성격의 시각예술을 행사함에는 작품의 범위적 관련을 시켜주는 범주 안에서 예술가가 어떤 선택을 하는가에 따라서 개발된다.

   
▲ 노트르담사원, Oil on canvas, 1990

Le dessinateur qui opte pour un certain format de papier, le peintre qui determine les deux dimensions de la toile, le sculpteur etablissant des. relations spatio-dynamiques de hauteur, de largeur et de profondeur, ces artistes dis-je, apprehendent une dynamique physique intime et fondamentale qui aura une influence majeure sur les choix subsequents et la totalite de l'oeuvre durant les processus de realisation.

소묘를 하는 사람은 그가 그려야하는 종이의 특정한 규격을 선택해야하며, 화가는 화폭의 두 개의 범위를 정해야하고, 조각가는 높이, 넓이, 깊이의 강력한 공간관계를 설정함으로써 그들이 이차적으로 택하는 선택에 크게 향을 미치는 근본적이고 친한 물리적 추진력을 이해하게 되며 또한 작품을 실현하는 과정 중에 작품의 총체를 알게 된다.

   
▲ 사크르꿰 사원, 1991

Ainsi, losque nous regardons une peinture de Ye-Tae Choe, que ce soit un paysage, une scene de ville, un nu ou une nature-morte, si l'on veut comprendre la genese de l'oeuvre, il faudra tenir compte et prendre conscience du choix de format que le peintre s'est impose et du dialogue intime qui se noue entre l'artiste d'une part, et l'univers visuel qu'il developpe.

그러므로 최예태 작가(서양화가 최예태, 최예태 화백)의 화폭을 대할 때, 풍경, 도시의 장면, 또는 정물 혹은 나체 등 그의 작품 형성을 이해하고자한다면, 우선 화가가 선택한 규격의 선정과 예술가와 또 한편 최예태(崔禮泰, ARTIST CHOI YE TAE)가 전개하는 시각적 세계 사이에 연력 지어지는 내적 대화를 인식하고 이해하여야 할 것이다.

△글=마리오 메롤라(퀘백대학교 미술대 교수)/Mario merola(Quebec uni)

   
▲ 캐나다연방정부, 1991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8.12.05  01:56:14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