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LAY G
컴투스 신작 출시 전 숨 고르기…영업익 전년비 23.3%↓‘서머너즈워’ IP 확대와 신작 출시로 실적 반등 모색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8.11.07  11:08:22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줄었다. 회사의 대표작인 ‘서머너즈워’의 매출액은 견고했지만 다른 게임들의 매출액이 줄어든 탓이다.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IP를 확장시키며 매출액을 늘리고, 올해 출시 예정인 ‘스카이랜더스 링 오브 히어로즈’ 등 신작을 통해 새로운 매출원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컴투스는 7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198억원, 영업이익 380억원, 당기순이익 29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년전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은 각 4.7%, 23.3%, 25.3% 줄었다. 직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3.4% 줄었고, 영업이익은 4.4% 늘었다. 순이익은 15.4% 줄었다. 

   
 

직전분기 대비 매출액이 줄었지만 영업이익 늘어난 건 인건비가 안정화 됐기 때문이다. 회사는 2분기 인건비로 143억원을 사용했지만 3분기엔 13.1% 줄어든 124억원을 사용했다. 

컴투스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이어갔다. 3분기 매출 중83%에 해당하는 994억원을 해외에서 달성하며 15분기 연속 해외매출 80%를 넘어섰다. 특히, 북미, 유럽 시장의 매출 비중이 50%을 기록하는 등 서구권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전반에 걸쳐 성과를 거두었다.

아울러 컴투스는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와 모바일 야구 게임 ‘MLB 9이닝스18’, ‘컴투스프로야구2018’ 등 게임들의 실적을 바탕으로 영업이익률 30%를 돌파했다. 

   
▲ 컴투스 3분기 지역별 매출. 출처=컴투스

컴투스는 자사의 인기 게임 IP(지식재산권)를 강화하고, 다양한 장르의 기대 신작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에서 강력한 IP를 확보한 ‘서머너즈 워’는 최근 성황리에 치뤄진 글로벌 e스포츠대회(SWC2018)와 전략적 업데이트, 다양한 글로벌 프로모션 등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신규 유저 유입을 늘리고, 기존 유저의 만족도를 높여 ‘서머너즈 워’의 라이프사이클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컴투스는 SWC대회가 흥행에 성공하며 신규 유저 수가 늘었다고 밝혔다. 서머너즈워는 글로벌 성과를 바탕으로 약 4년간 컴투스의 대표 캐시카우로 역할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 펀코 등과 같은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하는 애니메이션, 코믹스, 머천다이징 등의 IP확장을 통해 ‘서머너즈 워’ 브랜드를 강화시킬 계획이다.

컴투스는 액티비전의 대작 IP를 활용한 출시 예정작 ‘스카이랜더스 링 오브 히어로즈’를 서머너즈워에 이은 글로벌 콘텐츠로 성장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핵심 타켓 지역인 서구권 시장을 중심으로 흥행 확산 전략을 펼친다. 특히,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스카이랜더스 IP 인지도와 게임의 고유 특징을 각각 강조하는 권역별 차별화된 마케팅 서비스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컴투스는 스카이랜더스 링 오브 히어로즈를 다음달 캐나다, 호주에 먼저 출시하고 그 이후 순차적으로 출시 지역을 넓혀간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글로벌 원빌드로 운영하지만 지역별로 약간의 텀을 두고 출시 지역을 주요지역 순으로 확장한다. 이전 지역 유저들의 피드백과 데이터를 활용해 지역별 마케팅과 운영에 힘쓰겠다는 설명이다.

이 외에도 컴투스는 MMORPG, 스포츠, 샌드박스 등 다양한 장르의 자체개발 라인업으로 IP를 구축,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공략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