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IFA
[IFA 2018]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공간 상관 없는 인공지능 미래 설계”IFA 2018 개막 공식 기조연설...박일평 사장 LG인공지능 전략 설명

[베를린(독일)=이코노믹리뷰 김동규 기자]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최고경영자(CEO) 부회장과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이 31일(현지시간)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을 강조했다.

조 부회장과 박 사장은 ‘인공지능으로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Think Wise. Be Free: Living Freer with AI)’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31일(현지시간) IFA 2018 개막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LG전자

 

조성진 부회장 ‘인공지능으로 더 나은 삶 만든다’

조 부회장은 “인공지능은 사람들이 더 자유롭고 가치 있는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과 빅데이터의 결합, 5G를 통한 연결성 향상 등을 통해 인공지능은 우리의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통합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인공지능 제품들은 퇴근시간에 맞춰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필요한 제품을 미리 주문해 퇴근길에 찾아올 수 있도록 차량에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며면서 “집, 사무실, 자동차 등의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미래를 설명했다”

박일평 사장 ‘진화·접점·개방’ 강조

박일평 사장은 LG전자의 인공지능 LG 씽큐의 3가지 강점인 맞춤형 진화(Evolve), 폭넓은 접점(Connect), 개방(Open)등의 측면에서 LG전자가 지향하는 인공지능의 모습에 대해 설명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은 우리 삶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진화, 접점, 개방이 더 나은 삶을 만드는 인공지능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햇다.

그는 “인공지능은 사용자와 끊임없는 교류를 통해 진화해야 하는데 LG전자는 진화하고 학습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세계 각지의 대학, 연구센터, 스타트업과 함께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CTO부문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하고 음성인식, 영상인식, 생체인식, 딥 러닝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연구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산하에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Advanced) AI’를 신설해 딥 러닝, 미래자동차 기술 등을 연구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에는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Toronto AI Lab)’를 여는 등 인공지능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은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연결시켜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모든 생활영역에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도둑을 퇴치한 LG전자 로봇청소기 사례를 들었다.

박 사장은 이스라엘의 빈집에서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 사진을 찍어 주인의 휴대폰으로 전송하는 ‘홈가드 기능’으로 도둑을 퇴치한 LG 로봇청소기룰 설명하면서 “스마트기기의 연결이 무한한 잠재력을 만들어 낸다”고 접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개방을 통해 한계를 극복하고 고객에게 최고의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전자업계를 향해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더 나은 삶’을 위해 마음을 열고 그 동안 배운 것을 공유하자”며 열린 생태계 구축을 제안했다.

이날 세계적인 인공지능 석학인 앤드류 응(Andrew Ng)박사, 메튜 페리(Matthew Perry) OCF 의장, 고정밀지도 대표기업 히어(Here)사 피터 쿠에르피크(Peter Kürpick) CTO,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SG로보틱스 공경철 대표 등도 기조연설에 함께 참여해 LG전자 인공지능의 비전에 대해 공감하고 협력의지를 밝혔다.

옌스 하이데커 IFA 부사장은 “LG전자가 가전업계의 가장 뜨거운 화제인 인공지능을 주제로 IFA 2018을 열어준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가전업계가 LG전자가 강조한 고객 중심의 철학에 대해 공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8.08.31  17:30:00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IFA 2018,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박일평 사장, #인공지능, #AI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