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2005~2008년]KOREAN PAPER ARTIST PARK CHUL②‥That was the darkness of sound and the visible music
   
▲ Ensemble 5-33, 235×187㎝, Korean Paper, Natural dyes, 2005

On that day, the straw mat was absorbing the groaning sound of violin with the rough and folk-like tone. The groan from the smooth and beautiful winding was absorbed into the structure at figure and color like loess.

그날 멍석은 거칠고 토속적인 tone으로 바이올린의 신음소리를 흡입하고 있었다. 바이올린의 부드럽고 미려(美麗)한 굴곡에서 흘러나오는 신음이 황톳빛 태깔의 짜임에 스며들어 있었다.

   
▲ Ensemble 6-12, 130.5×162.5㎝, Korean paper Natural dyes, 2006

l relished the static climax. That was the darkness of sound and the visible music. It was Dakjongi(paper). He used the paper without making any sound, Dakjongi(paper) has good quality cl material as it were wet to make the work easier like a cushiony menstruation pad with high absorption.

나는 정적의 극치를 맛보았다. 그것은 소리의 암흑이었고 눈으로 듣는 음악이었다. 닥종이였다. 그는 소리 내지 않는 종이를 사용했다. 닥종이는 작업하기 좋게 젖어있었던 듯 질감은 충실했다. 푹신한 흡입력을 지닌 생리대처럼.

   
▲ Ensemble 6-70, 62×74㎝, Korean paper Natural dyes, 2006

Dakjongi(paper) makes the color painted very well. Its color was not very frivolously glaring, The fresh seeds from cape jasmine, oak apple, persimmon, acorn, etc. are spread, forming a charming a spectacle.

닥종이는 색(色)을 잘 먹었다. 색은 경박하게 눈부시지 않았다. 박철(서양화가 박철,박철 작가)의 화면엔 치자, 오배자, 감, 도토리 등에서 짜낸 생태(生態)의 난자(卵子)들이 황홀하게 번져 있었다.

   
▲ Ensemble 6-57, 80×80㎝, Korean paper Natural dyes, 2006

Therefore, I appreciated the ensemble of Park Chul several times(in Yuna Gallery in 1992. Seorim Gallery in 1994. and Worker Hill Art Museum In 1996).

때문에 나는 수차례(92년 유나화랑과 94년 워커힐미술관)에 걸쳐서 한지작가 박철(HANJI ARTIST PARK CHUL,朴哲, 박철 화백)의 ENSEMBLE을 더 편력했다.

△Bae Seok-Ho, music columnist​/배석호, 음악칼럼니스트

   
▲ Ensemble 6-71, 80×105㎝, Korean paper Natural dyes, 2006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8.08.09  20:56:27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인기뉴스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