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Daily 뉴스브리핑
[한입뉴스] 중국 美수입품에 관세보복, 오늘 김경수 드루킹과 대질신문 가능성, BMW 운행중지 명령 ‘검토’, 11일 부분일식, 371회 연금복권, 폭염에 44명 사망, ‘음란물 유포방조’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온라인뉴스팀  |  online@econovill.com  |  승인 2018.08.09  08:01:20
   

◆中, 160억 달러 상당 미국산 수입품에 25% 추가관세

중국 상무부는 8일(현지시간) 160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25% 추가관세를 물리겠다고 발표. 미국이 전날 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 상당 중국산 279개 품목에 추가관세를 매긴다고 발표한데 따른 보복조치. 중국의 보복 관세 대상은 미국의 자동차, 석유, 강철 제품, 의료 장비 등.

◆제371회차 연금복권 1등 '4조961772, 5조709507'

8일 추첨한 제371회차 연금복권 1등 당첨번호는 '4조961772, 5조709507'. 당첨금은 매월 500만원씩 20년간 연금 형식으로 지급. 세금을 뺀 실 수령액은 월 390만원 정도. 2등(1억원)은 '4조961771', '4조961773', '5조709506', '5조709508'. 3등(1000만원)은 각 조 '196854'. 4등(100만원)은 각 조 끝자리 '27739'. 5등(2만원)은 각 조 끝자리 '670'. 6등(2000원)은 각 조 끝자리 '46'과 '89'. 7등(1000원)은 각 조 끝자리 '6'와 '4'.

◆11일 오후 7시12분부터 ‘부분일식’…일몰직전 18분간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11일 오후 7시 12분부터 7시 30분까지 18분간 부분일식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 태양의 3∼8% 정도가 가려질 전망. 부분일식은 달이 지구와 태양 사이에 놓이면서 태양의 일부를 가리는 현상.

◆'드루킹 최측근' 변호사 구속영장 또 기각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드루킹’의 최측근 도모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 두번 째 기각. 이언학 부장판사는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정치자금법 위반,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로 영장청구된 도 변호사를 상대로 영장실질심사를 한 뒤 “구속 사유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혀.

◆응급실 찾은 온열질환자 3500명 돌파…사망자 44명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에 따르면 올 여름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총 3536명. 이 가운데 44명 숨져. 65세 이상이 1156명으로 전체의 33%.

◆신일해양기술 최용석 대표, 류상미 전 대표 오늘 소환

돈스코이호 관련 사기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9일 최용석 신일해양기술 대표와 류상미 전 신일그룹 대표를 소환 조사. 류 전 대표는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지범(본명 류승진) 전 싱가포르신일그룹 회장의 친누나.

◆경찰, '음란물 유포방조'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의 운영자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밝혀. 지난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한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 워마드는 최근 홍대 남성 누드 모델 사진 유출과 천주교 성체 훼손 추정 사진, 문대통령 나체 합성사진 게재 등으로 논란 빚어.

◆특검, 오늘 김경수 재소환…”드루킹과 대질신문 가능성”

특검팀은 9일 오전 9시30분 김경수 경남지사를 재소환. 드루킹과의 대질신문 예상돼. 특검팀은 전날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청와대 송인배·백원우 비서관의 소환 가능성을 강력 시사. 특검팀은 “현재 (두 비서관 소환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김현미 “안전진단 받지않은 BMW 매매 자제해야”

정부는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검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긴급 브리핑에서 "공공장소에서 차량 화재가 발생하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혀. 김 장관은 안전진단 전 운행 자제,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의 구입과 매매 자제를 당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