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박용진, 삼성생명 겨냥 보험업법 개정안 발의…29조 삼성전자 주식 팔아야"금융위와 협의 거쳐…큰 틀 공감"
고영훈 기자  |  gyh@econovill.com  |  승인 2018.07.08  14:51:21

[이코노믹리뷰=고영훈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보험회사의 계열사 주식 보유한도 계산 시 취득원가 기준을 공정가액으로 변경하고, 한도초과분에 대해 의결권을 제한하는 사실상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를 겨냥한 보험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보험회사의 계열사 주식 보유한도를 계산할 때 총자산의 3%를 넘지 못하도록 자산운용을 규제하고 있다. 하지만 보험업권은 다른 금융업권과 달리 자산운용비율 산정 평가기준을 시장가격이 아닌 취득원가로 적용한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3월말 기준 삼성생명은 일반계정 기준 총자산이 약 210조원에 달해 계열사 주식 보유 한도는 총자산의 3%인 6조3000억원 수준이다. 이는 시장가격 기준으로 따지면 약 33조원에 달한다.

삼성화재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삼성화재는 일반계정 기준 총자산이 약 65조원으로 계열사 주식 보유 한도가 총자산의 3%인 1조9000억원 수준인데, 시장가격 기준으로는 약 5조원에 이르는 계열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박 의원은 "현행 보험업법에 따라 이득을 보는 회사는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단 둘 뿐"이라면서  "이번에 발의한 보험업법 개정안이 통과돼 보험회사의 계열사 주식 보유한도를 취득원가가 아닌 시장가격으로 계산하면 삼성생명은 약 26조원대, 삼성화재는 약 3조원대의 한도초과 주식을 매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개정안에는 유배당보험계약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내용도 담겼다. 계열사 보유주식 매각차익을 보험사의 손실보전용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지난 5월 30일 1조3000억원에 이르는 삼성전자 지분 0.45%를 매각했다. 그러나 매각차익이 주주 몫으로 돌아가고 매수자금의 원천인 유배당보험 계약자에게는 배당이 돌아가지 않는다는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을 감안해 매각기한을 5년으로 하고,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감안해 필요한 경우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얻어 추가로 2년의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박 의원은 "이번 보험업법 개정안은 금융위와도 협의를 거친 것으로, 이는 금융위도 보험업법의 개정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공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고영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