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Daily 뉴스브리핑
기업 4곳 중 1곳 채용 취소..."회사 상황 어려워"신규 채용 계획 변경이 대부분
장영성 기자  |  runforrest@econovill.com  |  승인 2018.07.07  12:07:33
   
▲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407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기업 4곳 중 1곳이 채용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람객들이 채용정보를 살피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올해 상반기 기업 4곳 중 1곳이 채용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407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26.8%가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했다’고 답했다. 기업 4곳 중 1곳은 채용계획을 변동한 것.

이들 기업이 채용계획을 변동한 이유는 ‘회사 상황이 좋지 않아서(42.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뒤를 이어 ‘업황이 불안정해서(30.3%)’,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23.9%)’, ‘근로정책변화 등 사회적 이슈에 보수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10.1%)’, ‘대부분 채용을 줄이는 분위기여서(2.8%)’ 등이 채용 계획 변경 이유로 나타났다.

채용 계획은 신규채용 계획 변경이 79.8%(복수 응답)로 경력직(77.1%) 채용보다 2.7포인트 많았다. 하반기 및 향후 채용계획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65.4%가 ‘진행한다’고 답했다. 채용규모는 ‘예년과 비슷하게 유지할 예정’(62.2%)이 가장 많았다. 이어 ‘더 늘릴 예정이다’(23.1%), ‘점차 줄일 예정이다’(14.7%) 순으로 응답 수가 많았다.

한편 김용환 대표는 지난 3월 사람인의 새로운 사령탑이 됐다. 김용환 대표는 서울대 수학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신용평가정보(전무), 나이스신용평가(대표)에서 근무했다. 김용환 대표는 IT분야를 강화하는 사람인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장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영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