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카닥터
[카닥터] 르노 클리오, 작정하고 들여온 소형차경제성 ‘갑’… 2030세대 은퇴자에 딱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국내 입성한 르노의 역작 ‘클리오’를 타봤다. 시승해본 클리오는 사회 초년생이 입문하기 걸맞은 차였다. 특유의 경제성과 실용성을 극대화해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 층을 겨냥했다. 기성비로 보면 은퇴한 젊은 시니어 세대에게도 적합한 차다. 결론만 두고 봤을 때 성능 면에서는 이 정도 가격에 적당한 수준의 차라고 할 수 있다. 연료 효율성과 활용성 면에서는 상당히 만족도가 높다.

사진으로만 봤던 클리오를 실제로 마주하니 르노가 추구하는 ‘단순함’이 잘 스며 있었다. 특히 C자형 주간 주행등은 르노 브랜드의 대표적인 외관을 상징한다.

실내를 보면 조작이 편리하도록 디자인됐다. 정말 필요한 기능만 배치돼 있다. 최근 출시한 르노자동차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내부 환경을 조절했는데, 클리오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가 주를 이룬다. 디스플레이보다 주행 도중 조작이 수월하다. 경제성을 추구한 차답게 시트 조절장치는 모두 수동이다. 풋 브레이크 대신 핸드 브레이크를 적용한 점도 눈에 띈다. 센터페시아 하단의 키 카드 보관함은 소소한 매력요소다.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클리오의 주행 성능은 조금 아쉽다. 가속페달을 힘껏 밟으면 속도가 제대로 나지 않고 엔진음만 커진다. 경제성에 많은 비중을 두다 보니 파워풀한 주행은 어느 정도 양보한 듯하다. 다만 고속도로에서는 시속 150㎞까지 순탄하게 치고 올라가기 때문에 펀 드라이빙을 즐기는 데는 무리가 없다. 체구가 작아서인지 처음 운전대를 잡아도 부담이 없다는 점은 초보자에게 매력적인 구매요소다.

특히 짧고 가벼운 차체(공차 중량 1152㎏)에도 주행 안정감이 상당히 좋다. 브레이크를 밟아보면 원하는 주행을 즐기기에 무리가 없는 수준의 절제력을 보여준다. 코너를 돌 때 가속페달을 살짝 밟아주면 후미가 미끄러지면서 힘을 받아 튀어나간다. 이 가격대의 소형차에서 볼 수 없는 코너링을 가졌다. 이는 포뮬러 1(F1)에서 우승 후보 브랜드로 꼽히는 르노가 모터스포츠에서 획득한 노하우를 일반차량에도 적용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클리오의 파워트레인은 1.5ℓ 디젤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가 호흡한다. 최고출력은 90마력, 최대토크는 22.4㎏·m다. ‘연비 끝판왕’으로 불리는 QM3와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지만 차체가 가볍고 포지션이 낮아 복합연비가 리터당 17.7㎞로 QM3보다 리터당 0.4㎞ 높다.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클리오를 직접 타보면 의외의 복병은 다른 데 있다. 르노가 가격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불필요한 요소르 최대한 배제했으면서도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기본사양으로 적용했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르노가 젊은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노림수가 묻어나는 부분이다. 6개의 음역별 스피커와 1개 서브우퍼로 구성된 보스 사운드 시스템은 이 가격대에서 보기 힘든 세팅으로, 볼륨을 어느 정도 키워도 소리가 뭉개지지 않고 멀리 뻗어 나간다는 느낌이 진하다. 만약 이 차를 구매했다면 보스 사운드 시스템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좋은 소리를 들려준다.

르노 클리오는 ‘젠(ZEN)’과 ‘인텐스(INTENS)’의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젠은 1990만원, 인텐스는 2320만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는 유압식 형태 엔진을 가졌다.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후진 기어가 들어간 센터패시아 모습.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소형차 '클리오' 내부. 사진=이코노믹 리뷰 장영성 기자

장영성 기자  |  runforrest@econovill.com  |  승인 2018.05.20  07:43:49
장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영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