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VEST > 주식
뉴욕증시, 다시 고공행진? 고용지표 호조에 급등다우 2만5000회복...나스닥 사상 최고가
박희준 기자  |  jacklondon@econovill.com  |  승인 2018.03.10  09:27:06

[이코노믹리뷰=박희준기자]뉴욕 주식시장의 3대 지수가 9일(현지시각)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방침에 따른 무역전쟁 우려를 완전히 떨처버린 모습이다. 특히 다우지수는 역대 최고치인 2만50000선을 다시 넘었다. 2월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인데다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따른 지정학 리스크가 감소할 것이라는 기대가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채권금리 상승에다 세계 무역전쟁 우려가 맞물리면서 조정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한 뉴욕증시가 다시 최고치 행진을 위한 기지개를 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 뉴욕 주식시장의 3대 지수가 9일(현지시각) 고용지표 호조 등으로 다우지수가 2만5000선을 회복하고 나스닥지수가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는 등 큰 폭으로 올랐다. 출처=뉴시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에 비해 1.8%(440.53포인트) 오른 2만5335.74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50일 이동평균선을 상향 돌파했다.

S&P500지수는 전날에 비해 1.7%(47.60포인트) 상승한 2786.57로 장을 끝냈다. S&P500지수 역시 50일 이동평균선을 상향돌파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7560.81로 전날에 비해 1.8%(132.86포인트) 올랐다. 지난 1월 26일 이후 처음으로 종가기준 사상 최고가로 마감했다.

주간으로 S&P500지수는 3.5% 올랐다. 다우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3.3%, 4.2% 상승했다.

11개 업종별로는 텔레콤(-0.06%)를 제외한 10개 업종이 올랐다. 특히 금융(2.5%)과 산업(2.2%), 기술(2%), 에너지업종(1.9%)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지수를 견인했다.

종목별로는 다우 구성종목인 골드만삭스가 1.7% 올랐다. 로이드 블랭크페인 최고경영자(CEO)이 올해 말 사임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의 영향을 받았다. 아멕스(2.6%), 캐터필러(3%), 셰브런(3.4%), 제너럴 일렉트릭(2.9%), 애플(1.7%) 등 버라이즌(보합)을 제외한 전 종목이 올랐다.

기술주 가운데서는 넷플릭스(4.6%), 알파벳(2.8%), 아마존(1.7%), 페이스북(1.6%) 등 대형 정보기술주들도 급등하며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2월 고용보고서 호조가 보이면서 증시상승을 이끌었다. 미국 노동부는 2월 비농업부문 취업자수는 전월대비 31만3000명(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7월 이후 최대치이며, 시장전망치 20만5000명을 크게 웃돌았다. 실업률은 4.1%로 2000년 1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시간당평균임금(26.75달러)은 전달 대비 0.1%, 전년 대비 2.6% 증가해 1월 의 전달대비 0.3% 상승은 물론 시장전망치 2.9%를 밑돌았다. 지난 1월 시간당평균임금이 전년대비 2.9% 증가, 2009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증시는 인플레이션 우려에 조정을 겪었다. 임금상승률이 전달에 비해 둔화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도 낮아졌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또한 낮아져 달러 가치는 보합세를 보이면서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는 전날에 비해 11.5% 떨어진 14.62를 기록했다. 이는 2월 1일 이후 최저치다.

[태그 관련기사]
- [인사] 이코노믹리뷰
- [인사]이코노믹리뷰
- [인사] 이코노믹리뷰
- 이코노믹리뷰, '2017 하반기 최강 금융상품' 시상식
- [社告] 이코노믹리뷰 구독하고 최상급 캄포나무 통도마 받자!

[태그]

#이코노믹리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