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도서관 책, 센트온의 향기가 깃들다

공공도서관의 책들은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기 때문에 세균과 곰팡이 등 유해물질에 오염되기 쉽다. 당연히 이용자들은 감염위험에 노출되기 일쑤다. 심지어 많은 사람의 손 때가 묻은 책을 1년에 단 한차례도 소독하지 않고 빌려주고 있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런 상황에서 향기마케팅 전문기업 센트온이 25일부터 27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 전국도서관대회’에 참가하여 셀프 책 소독기 북마스터(Book Master)를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센트온은 국내 최초로 한국 고유의 향인 ‘지리산 산청향’을 선보인 향기마케팅 전문 기업으로 맞춤 향기 서비스와 기록물, 문화재 소독, 새집증후군 개선 등 소독에서부터 향기까지 원스톱 토탈 향기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전문기업이다.

▲ 출처=토스트앤컴퍼니

이번에 선보인 셀프 책소독기 북마스터는 책 속에 서식하는 각종 부착균에 의한 도서의 훼손을 방지하고, 다중 이용 도서의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 및 유해 세균을 소독하는 제품이다. 북마스터는 살균효과가 가장 뛰어난 253.7nm 파장 UV-C Lamp 적용한 자외선 살균소독, 이오나이저의 활성 음이온을 통한 살균소독, 허브 소독제의 살균소독까지 총 3차례에 걸친 살균과 소독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국내 책 소독기 중에 유일하게 특허기술인 ‘도서 회전 방식’을 채택하여 도서를 회전시키며 시로코방식의 강력한 송풍장치를 통해 책에 흡착된 먼지를 제거한다는 설명이다.

센트온 유정연 대표는 “센트온의 북마스터는 국내 책소독기 중에서는 유일하게 회전판을 통해 UV램프의 자외선과 소독약제가 책 내부까지 골고루 퍼지는 도서 회전시스템 적용했다. 강력한 송풍 시스템과 먼지 필터를 통해 책에서 분리 된 먼지에 의한 2차 오염까지 방지하는 책소독기”라고 밝혔다. 이어 "북마스터는 이용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소독 중 문을 열면 자동으로 동작이 멈추는 기능을 적용시켰으며, 원터치 방식으로 1분이내에 책 1권을 완전히 소독할 수 있는 편리성도 갖췄다”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7.10.25  12:33:57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