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WATCH > 오늘의 시계
[오늘의 시계] 오데마 피게 로열 오크 투르비옹 엑스트라-씬 오픈워크두께 4.46mm의 하이 컴플리케이션 워치
   
▲ 로열 오크 투르비옹 엑스트라-씬 오픈워크. 출처=오데마 피게

오데마 피게는 자신들의 대표 컬렉션인 로열 오크에 다양한 기술을 접목시키곤 한다. 크로노그래프는 물론 퍼페추얼 캘린더, 투르비옹, 오픈워크 다이얼 등이 그것이다. 팔각형의 단단한 케이스는 다양한 하이 컴플리케이션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오데마 피게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2017년 열린 SIHH(스위스고급시계박람회)에서도 오데마 피게는 로열 오크 컬렉션에 다양한 시계를 선보이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블랙 세라믹 케이스와 퍼페추얼 캘린더가 적용된 로열 오크 퍼페추얼 캘린더와 프로스트 골드 소재의 로열 오크는 국내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두 점의 시계 외에도 2017년 로열 오크 컬렉션은 볼거리가 풍성했다. 특히 로열 오크 투르비옹 엑스트라-씬 오픈워크는 오데마 피게 매뉴팩처의 기술력이 집약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름에도 나와 있듯 엑스트라 씬 케이스와 오픈워크 다이얼 여기에 투르비옹으로 화룡점정을 찍었다.

엑스트라 씬이라고 언급한 만큼 시계의 두께에 시선이 쏠린다. 두께는 4.46mm로 로열 오크 오픈워크 셀프와인딩(두께 9.4mm)에 비해 4.94mm 얇다. 두께가 얇은 만큼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오픈 워크 다이얼은 최근 오데마 피게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디테일이다. 오데마 피게 측은 오픈 워크 다이얼을 두고 기계적 예술성을 보여주는 단적인 기술이라고 설명한다. 오픈 워크는 시간의 정확성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너무 많이 자르거나 덜 자르게 되면 허용 오차가 발생한다. 미적인 만족도와 기능적인 만족도를 위해 오데마 피게는 모든 공정을 수작업으로 마감한다.

사실 로열 오크 투르비옹 엑스트라-씬이 처음 선보인 것은 2012년이다. 로열 오크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시계로 당시에도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후 2016년 옐로 골드 버전을 거쳐 2017년 핑크 골드의 로열 오크 투르비옹 엑스트라-씬 오픈워크가 선보인 것이다. 핑크 골드의 이 시계는 50점 한정 생산으로 가치를 높였다.

무브먼트 칼리버 2924  기능 시, 분, 초, 투르비옹, 오픈워크  케이스 핑크 골드  스트랩 핑크 골드  가격 미정

▶ 지구에서 가장 매력적인 시계 집결지 [타임피스 서울투베이징 홈페이지]

▶ 타임피스 서울투베이징  공식 포스트 [타임피스 서울투베이징 N포스트]

강기산 기자  |  kkszone@econovill.com  |  승인 2017.08.24  14:05:43
강기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