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애그리테크
계란에서 금지농약 DDT 검출 뒤늦게 드러나...소비자 불안 가중테트라코나졸, 클로르페나피르 등도 검출돼.. 농식품부 은폐 비난 여론 거세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경북 지역 2곳의 친환경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틴(일명 DDT)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계란도 기준치 이하로 ‘일반 계란’으로 유통 가능하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맹독성 물질이 들어간 계란까지 나왔는데 어떻게 계란을 먹을 수 있느냐”며 정부를 강하게 불신하고 있다.

DDT는 1979년 국내에서 판매가 금지된 물질로 1960~70년대 농촌에서 방역 목적으로 자주 사용된 물질이다. DDT는 체내 흡수 시 암과 신부전, 폐질환 등 다양한 질병을 유발할 수 있어 금지됐다. 또 DDT는 몸에 남아서 반으로 줄어들기까지 약 23~25년가량의 시간이 걸려 인체에 미치는 영향 또한 치명적이다.

▲ 금지농약 DDT(출처=Venggage)


농식품부 관계자는 21일 “DDT를 직접 살포하지 않았더라도 토양에 남아 있는 성분 등을 통해 닭의 체내에 흡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친환경 농가 전수조사 과정에서도 잘못된 데이터를 여러 번 제공해 “DDT도 여러 군데서 검출됐는데 애써 은폐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DDT 이외에도 테트라코나졸, 클로르페나피르 등의 농약 성분이 계란에서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가 뒤늦게 다른 농약 성분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이들 약품들은 축산이 아닌 원예 분야에서 살충제로 사용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들 약품들이 함유된 계란이 ‘일반 계란’으로 유통된 것에 대해 “기준치 이내의 농약이 검출됐기 때문에 시중 유통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기준치 이내라는 것도 믿을 수 없다”고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서울 중구의 유 모(64) 씨는 “아파트단지 내에 계란이 들어간 모든 식품을 먹어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가 돌 정도로 불안감이 엄청나다”면서 “농식품부가 지금까지 많은 것들을 숨겨 왔다는 생각에 화가 난다”고 이야기했다.

친환경 농산물 조합을 자주 이용하는 서 모(56) 씨도 “정부 발표를 그대로 믿고 있을 수만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천영준 농업ICT 전문위원 겸 에디터/공학박사  |  taisama@econovill.com  |  승인 2017.08.21  09:19:08
천영준 농업ICT 전문위원 겸 에디터/공학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