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시만텍, "북한, 사이버 공격으로 2년간 1000억원 탈취"공격 효과 극대화하고 실리 추구하는 ‘자력형 공격’ 주목
▲ 시만텍코리아 윤광택 CTO. 출처=시만텍코리아

사이버 보안 기업 시만텍은 2016년 주요 사이버 범죄 및 보안 위협 동향에 대한 분석을 담은 ‘인터넷 보안 위협 보고서(ISTR, Internet Security Threat Report) 제 22호’를 26일 발표했다.

시만텍의 인터넷 보안 위협 보고서는 전세계에서 일어나는 사이버 위협 동향과 공격자들의 범죄 동기에 관한 인사이트 등 사이버 보안 위협 환경에 대한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2016년은 사이버 공격 활동의 목적에 새로운 변화가 포착된 한 해로 수백만 달러 규모의 은행 절도, 미(美) 선거 과정에 영향을 주기 위해 국가의 지원을 받는 해킹 조직의 공공연한 공격 시도 등 전례 없는 사이버 공격의 양상이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정치적 동기를 가진 사보타주 및 체제 전복을 위한 사이버 공격 급증 ▲민족국가, 전 세계 금융권 겨냥 대규모 사이버 절도 성공 ▲일반 IT 툴의 무기화를 통한 ‘자력형 공격’ 늘어… 이메일 활용 공격 최고치 ▲전 세계 랜섬웨어 공격 36% 증가, 평균 122만원 요구 ▲클라우드 환경의 균열을 노리는 사이버 범죄 등이 2016년 주요 보안 위협 동향으로 조사됐다.

▲ 출처=시만텍코리아

◇정치적 이유로 사이버 공격 급증

사이버 범죄자들은 새로운 그룹을 표적으로 삼고 이들을 무력화시키고자 정치적 파급력이 큰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미국 민주당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과 연이은 탈취정보 유출 사태는 공개적인 캠페인을 통해 표적 단체 및 국가를 불안한 상태로 만들고 무력화시키려는 범죄 양상을 볼 수 있다.

과거 사보타주 형태의 사이버 공격이 상당히 드물었던 반면 미 선거를 겨냥한 공격 캠페인이나 디스크를 지우는 악성코드인 샤문(Shamoon) 공격을 포함한 몇몇 캠페인의 성공은 사이버 범죄자들이 다른 국가의 정치에 영향을 주고 불화를 유도하려는 시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금융권 노린 대규모 사이버 절도 성공 늘어

새로운 유형의 공격자들은 주로 금전적인 야망을 드러냈다. 이는 체제 전복을 위한 활동 기금 마련을 위한 공격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늘날 금융권 최대 규모의 절도 사건은 사이버 공간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공격자들이 탈취한 금액은 수십억 달러에 달한다.

이러한 공격 중 일부는 조직화된 범죄 집단에 의한 것도 있으나 민족국가들 또한 연루되어 있음이 드러났다. 시만텍은 방글라데시, 베트남, 에콰도르, 폴란드 등에 있는 은행을 겨냥한 공격과 ‘북한’이 관련되어 있는 증거를 발견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 집단은 최소 9400만 달러(약 1060억원)를 탈취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6년 초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대상으로 사이버 절도를 감행한 범죄자들은 8100만달러(약 915억원)를 탈취하는데 성공했다. 오타를 발견하고 이를 의심스럽게 생각한 예리한 은행직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이들은 공격의 흔적을 감추기 위해 악성코드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에 사용된 방법, 특히 SWIFT 시스템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공격 흔적을 지우기 위해 취한 조치 등을 살펴보면 상당한 수준의 공격자일 것이라고 추측된다. 이 공격은 금융 사이버 범죄에 민족 국가가 연관되어 있음을 강하게 시사하는 최초의 사례로, 북한이 배후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출처=시만텍코리아

◇‘자력형 공격’ 중가···이메일 활용 공격 최고치

지난 해 주목할 만한 또 다른 양상은 사이버 범죄자들이 공격을 목적으로 제로데이 취약점이나 익스플로잇, 전문화된 악성코드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쉽게 이용할 수 있는 IT 자원을 동원해 공격 캠페인에 복합적으로 활용하는 ‘자력형 공격’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시만텍은 사이버 범죄자들이 PC에 설치되는 일반적인 스크립트 언어인 파워쉘(PowerShell)이나 흔히 사용하는 MS 오피스 파일을 무기로 활용해 공격한 사례를 확인했다. 시스템 관리자들이 일상적인 관리 업무에 사용하는 IT 툴을 이용하면 공격의 흔적을 덜 남길 수 있고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점을 노렸다. 실제로 시만텍이 여러 곳에서 확인한 파워쉘 파일의 95%는 악성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지난해 공격자들이 선호하는 공격 수단으로 이메일 사용이 급증하면서,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이메일 131건 당 1건의 이메일에 악성 링크 또는 악성 첨부문서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정교한 스피어피싱 이메일에 의존하는 ‘업무 송금 유도 이메일 사기(BEC, Business Email Compromise scam)’를 통해 지난 3년간 기업에서 빼낸 금액이 30억 달러(약 3조3795억원)에 이르며, 매일 400개 이상의 기업이 표적이 되고 있다.

◇랜섬웨어 공격 36%↑평균 122만원 요구

랜섬웨어는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고, 범죄자들에게는 여전히 수익성이 높은 비즈니스로 이용되고 있다. 시만텍은 2016년 한 해 100개 이상의 신규 랜섬웨어 패밀리(동일한 범주로 구분한 변종 악성코드의 집합)를 발견했으며, 전 세계 랜섬웨어 공격은 36%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자들이 랜섬웨어 공격 대상으로 삼은 국가 1위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시만텍이 랜섬웨어 피해자가 금전 요구에 지불할 용의가 있는지 파악한 결과, 전세계 평균이 34%인 것에 비해 미국인은 64%가 금전 요구에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답변했다. 2016년 랜섬웨어 범죄자들이 평균적으로 요구한 금액은 평균 1077달러(약 122만원)로 2015년 294달러(약 33만원)에서 약 3.7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 출처=시만텍코리아

◇클라우드 환경 균열을 노리는 사이버 범죄

기업들의 클라우드 서비스 의존도가 증가함에 따라 공격 위협에 대한 노출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한 서비스 사업자는 인증시스템이 구동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용자들이 과거의 DB를 인터넷 상에 올리는 바람에 수십만 개의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가 장악되었고, 금전요구를 받은 사례가 있었다.

시만텍의 데이터에 따르면 CIO들이 조직 내에서 얼마나 많은 클라우드 앱이 사용되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IO들은 평균적으로 최대 40여 개의 클라우드 앱을 사용하고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나, 실제 기업들이 사용하고 있는 클라우드 앱은 평균 1000개에 육박했다.

이러한 인식과 현실간의 차이는 클라우드 서비스 접속과 관련한 기업의 정책 및 절차의 부재로 이어질 수 있으며, 더 나아가 클라우드 앱이 위험한 환경에 놓일 수 있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발생하는 균열은 점차 구체화되고 있다. CIO가 조직에서 사용하고 있는 클라우드 앱을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할 경우, 새로운 방식으로 위협이 들어오게 될 가능성도 늘어난다.

◇새로운 목표물 사물인터넷

IoT(사물인터넷) 디바이스는 상대적으로 보안이 취약해 공격자에게 손쉬운 표적이 되면서 공격이 본격화되고 있다. 2016년에는 IoT를 겨냥한 최초의 대형 보안 사고가 발생했다. 라우터, 보안 카메라 등 IoT 디바이스로 구성된 미라이(Mirai) 봇넷이 사상 최대 규모의 디도스(DDoS) 공격을 감행했다.

시만텍의 분석에 따르면, 2016년에 IoT 디바이스에 대한 공격 시도가 2배나 증가했으며, 또한 공격 시도가 최고로 활발한 때에는 평균적인 IoT 디바이스의 경우 2분마다 한 번씩 공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만텍코리아 윤광택 CTO는 “과거에는 경제적 목적의 사이버 공격이 주를 이룬 반면 지난 해에는 체제 전복과 사보타주 활동 등 정치적 의도를 가진 표적 공격이 증가하면서 사이버 공격 동기의 변화가 두드러졌다”며 “공격자들만 알고 있는 제로데이 취약점이나 전문 악성코드가 아닌,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IT자원과 사회공학적 기법을 이용해 공격 효과를 극대화하는 ‘자력형 공격’이 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보안 위협은 여전히 정교화되고 전문화되고 있다. 이와 같이 사이버 공격의 동기와 공격 기법의 달라진 양상으로 인해 우리 사회와 일상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김기림 기자  |  kimx@econovill.com  |  승인 2017.04.26  19:48:11
김기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