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노후 산단이 공원 낀 고부가가치 산업단지로선정된 천안·원주·여수·시화·창원 산단… 도로·교량 개선 및 공원 설치

노후된 천안, 원주, 여수, 시화, 창원의 산업단지에 공원이 조성되고 도로도 정비된다. 거기다 보다 많은 일자리도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4일 노후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4차 노후산단 재생사업지구' 5개를 선정했다. 선정된 지구에는 도로가 정비되고 노후된 교량이 개수되며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는 공원이 들어선다.

노후산단에 입주해 있는 업종을 고부가가치화하고 부족한 기반시설 및 근로자를 위한 지원시설, 편의시설을 확충해 산단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하는 재생사업지구는 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수립한 '노후산단 리모델링 종합계획(2014년 12월)'에 따라 2016년까지 경쟁력강화사업 대상단지 25개를 선정해 산단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쟁력강화사업은 국토부의 산단 재생사업과 산업부의 구조고도화 사업을 한 데 일컫는 말로 지난해까지 재생사업지구 춘천후평, 진주상평, 대구염색, 순천일반, 서울온수 등 5곳, 구조 고도화사업 지구 창원, 대불, 여수, 부평·주안, 울산미포, 서대구, 천안2, 부산신평·장림 등 8곳과 2개 사업 모두 추진되는 공동사업지구 구미, 반월·시화, 양산, 남동, 성남, 하남, 청주, 익산, 성서 등 9곳 등 22개 지구를 선정하여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국토부는 5개 지구 신규 재생사업 대상지는 소규모 일반산단 3곳(천안일반, 원주문막일반, 여수오천일반)과 노후국가산업단지 기반시설 안전관리 강화를 위하여 기존 구조고도화 사업지구로 선정된 시화국가산단과 창원국가산단 등 국가산단 2곳 등을 선정하여 지원하기로 했다. 

선정된 5개 지구는 지난해 5월부터 지자체 공모를 통하여 신청한 9개 노후산업단지에 대하여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산단의 중요도, 재생사업 추진 필요성, 재생사업의 실현 가능성, 지자체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재생사업지구는 산단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산단의 주요 업종을 고부가가치 업종으로 전환하기 위한 토지이용계획 변경, 근로환경 개선 및 지원시설 확충, 도로·주차장 등 부족한 기반시설 확충계획 등이 있으며, 국토부에서는 기반시설 정비·확충 등에 사업비의 50%를 국비로 지원한다.

신규 선정된 5개 지구 해당 지자체는 2017년부터 노후산단 재생계획을 수립하여 도로·주차장 등 기반시설 정비·확충사업은 지자체에서 직접 추진하고,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시설 확충, 지식산업센터 건립 등은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서, 고부가가치 업종으로의 전환 등의 사업은 민간기업 스스로 추진하게 된다. 국토부는 재생시행계획 수립 단계부터 기반시설 정비·확충사업에 국비를 지원한다. 

이번 재생사업이 완료되면 도로 이용이 편해지고, 주차공간이 확보돼 출퇴근이 쉬워진다. 어린이집이 설치되고 기숙사 공간이나 지식센터들이 많이 만들어져 여성 및 젊은 근로자들이 일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이 제공된다. 또한 고부가가치 업종으로의 전환 및 신규 업종 유치 등으로 1만32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토부는 앞으로 산단 재생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후산단에 대한 토지이용 고도화 기술, 산단 내 도로설계 기술 등 산단재생에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보급하여 노후산단 재생사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윤희 기자  |  stels.lee@econovill.com  |  승인 2017.03.28  15:09:40
이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