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EU, 144조원 규모 다우케미컬-듀폰 합병 승인144조 규모 농화학 기업 탄생
   
▲ <출처=뉴시스>

미국 거대 화학업체 다우케미컬(Dow Chemical)과 듀폰(DuPont)이 1년4개월간의 기나긴 인수합병 계획 종지부를 찍었다.

로이터통신은 27일(현지시간) EU경쟁위원회가 두 회사의 합병을 승낙했다고 보도했다.

다우케미컬과 듀폰은 이번 합병으로 인해 규모가 1300억달러(144조1000억원)에 달하는 하나의 거대 농화학 기업으로 거듭나게 됐다. 이는 세계 최대 화학그룹인 독일 바스프(BASF) 매출 740억달러(82조200억원)를 넘어선다.

다우와 듀폰은 모두 미국 기업이지만 유럽 소비 시장 영향력이 커 합병을 위해 EU경쟁당국의 승인이 필요했다. 이 때문에 EU집행위원회와 EU반독점관리당국의 합병 승인을 얻기 위해 장기간 노력해왔으며. 이날 결실을 보았다.

회사가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하기 위해선 미국 경쟁 당국의 승인도 받아야 하지만, 무난히 승인 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 회사는 EU로부터 합병승인을 받기 위해 민감한 연구개발 분야를 포함해 듀폰의 글로벌 연구개발(R&D) 조직과 핵심 사업인 농약 사업부, 미국과 스페인에 있는 다우의 석유화학제품 제조시설 두 곳을 모두 매각하기로 했다. 이는 바스프가 잠재적인 매수자로 꼽히고 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Margrethe Vestager) EU경쟁담당 집행위원은 이번 합병이 “농약 분야에서 가격 경쟁을 줄일 우려가 없으며, 미래 혁신력을 감소시킬 것으로도 보이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그는 “합병 이전에 거대 합병으로 인하여 장래에 새로운 제초제와 살충제를 생산할 인센티브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나 “이것이 오히려 자산 판매가 부문의 경쟁을 보장하고 유럽 농민과 소비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다”고 곧장 덧붙였다.

마그레테 집행위원은 “우리는 기업이 사람들을 위한 안전하고 더 나은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이 분야에서 효과적인 경쟁을 주도해야 한다”고 말하며 “EU가 내린 결정은 다우와 듀폰의 합병이 기존 농약 제품의 가격 경쟁을 줄이거나 우수한 미래 제품혁신에 해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반독점 전문가들은 규제기관의 대규모 R&D설비 견본 판매 수요가 향후 농화학 분야 M&A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로이터 소식통에 따르면 EU집행위원회가 켐차이나(ChemChina)의 신젠타(Syngenta) 대한 430억달러 입찰을 다음 달 안에 승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바이엘(Bayer)의 몬산토(Monsanto)는 앞으로 몇 개월 동안 EU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장영성 기자  |  runforrest@econovill.com  |  승인 2017.03.28  06:47:43
장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다우케미컬-듀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