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7] 한컴, 통번역서비스로 세계시장 노크'한컴 말랑말랑 지니톡' 탑재한 디바이스 공개
   
 

한컴그룹이 스페인에서 다양한 통번역 서비스를 선보였다. 향후 글로벌 유저들의 요구에 맞춰 세계시장 진출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한컴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 참가해 다양한 형태의 자동통번역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28일 전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컴은 음성인식 통번역 서비스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의 사용성을 높인 넥밴드, 이어셋 형태의 웨어러블 통번역기기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 웨어러블'을 선보였다.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 웨어러블은 넥밴드 형태로 제작된 음성인식 자동통번역 기기다. 넥밴드에 장착된 마이크와 이어폰을 통해 외국인과 모국어로 대화할 수 있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의 통번역을 지원한다.

기존 통번역 애플리케이션(앱)은 사용자가 직접 필요한 언어쌍을 선택한 뒤 대화 버튼을 누르고 스마트폰에 입을 댄 상태에서만 가능해 불편함이 있었다.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 웨어러블은 사용자 간 거리가 가까워지면 별도 조작 없이 자동 연결되고, 사용자들의 언어가 통역 언어쌍으로 자동 세팅돼 실시간 통역이 가능하다.

한컴그룹은 인터넷 없이 사용 가능한 통번역 단말기(OTG) '지니톡 오프라인', 문서파일 번역 등을 지원하는 번역 전문 플랫폼 '지니트랜스', 음성인식 기반의 외국어교육 서비스 '지니튜터', 실시간 번역 채팅과 커뮤니티 기능이 가능한 모바일인스턴트 메시징서비스 '톡카페' 등도 함께 시연했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MWC를 통해 한컴그룹의 음성인식 및 통번역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선보이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라며 "글로벌 사용자들의 요구에 맞춰 다양한 통번역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공동 개발한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은 인공신경망번역기술(NMT)을 적용한 한국어 기반 통번역 서비스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자동통번역 부문 공식 소프트웨어로 선정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선수들, 기자단, VIP 를 대상으로 지니톡이 탑재된 인공지능 통역로봇도 선보일 예정이다.

조재성 기자  |  jojae@econovill.com  |  승인 2017.02.28  11:18:54
조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