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플라스틱계 환경호르몬 ‘만병의 원인’생수병, 장난감, 화장품 용기 환경호르몬, ..암, 당뇨병, ADHA, 자폐증 유발 연구 발표
   
 

일상생활에서 흔하게 접하는 일부 플라스틱 용기에 포함된 인체유해 환경호르몬(Endocrine-disrupting chemicals, 이하 EDCs)이 암, 당뇨병,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8일 데일리메일 매체에 따르면 “뉴욕대 란곤 의료센터 레오날도 트라샌드 교수는 환경호르몬(EDCs) 성분이 인체 호르몬 균형을 방해해 믿기 힘들 정도의 엄청난 종류의 질환에 사람들을 노출시킨다”고 밝혔다.

트라샌드 교수는 “이러한 환경호르몬( EDCs) 성분이 플라스틱 및  캔 용기부터 세제, 내연제 및 장남감과 화장품에 포함되어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로 밝혀진 환경호르몬( EDCs)  성분과 관련된 가장 흔한 질병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A), 자폐증과 지능의 저하이다.

트라샌드 교수는 “또 환경호르몬( EDCs)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매운 위험한 화학성분으로 비만, 당뇨, 암, 남성불임과 자궁 외부에 비정상적으로 성장하는 자궁내막증의 유발을 촉진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물질들은 심한 독성이 있거나 사람을 죽이지는 않지만 호르몬 균형을 깨트리고 성장•발달•뇌기능(인지 능력)등을 저하시키는 것으로 최근에 국내외 연구 결과가 밝혀지고 있다..

트라샌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플라스틱 사용이 인류에게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 준 동시에 그로 인한 환경호르몬( EDCs)은 인간의 건강을 위험하게 만든 증거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트라샌드 교수는 음식보관용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 플라스틱과 생수병으로 사용되는 프탈레이트(phthalates) 계열의 플라스틱에서 검출되는 비스페놀A(Bisphenol A) 성분이 문제라고 밝혔다.

이에 유럽연합(EU)에서는 플라스틱 용기를 만드는데  프탈레이트의 이용과 제조 및 판매가 전면 금지되었다.

한편 국내의 경우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환경호르몬으로는 주로 비스페놀A(Bisphenol A), 프탈레이트(Phthalates)같은 물질이 있다.

현재 식약처는 아기 젖병에 비스페놀A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또 국내에서 사용되는 프탈레이트는 대표적으로 6종으로 3종은 유독물질로 산업용 허가 관리기준에 맞춰 사용하도록 돼 있고  나머지 3종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이번 연구는 환경호르몬( EDCs )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5000명의 지원자들의 혈액과 소변에 샘플 체취 해 조사한 결과이다.

 

이재승 의학전문기자  |  jasonmnphd@econovill.com  |  승인 2016.10.19  18:34:03
이재승 의학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