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무더위 꺾인 뒤 생긴 뾰루지‧잡티‧건조증 달래는 법은?
   

유례없는 더위로 지치게 했던 무더위가 꺾이고 일교차 큰 환절기가 시작됐다. 문제는 여름 내내 햇빛과 땀 등으로 고생했던 얼굴에 뾰루지가 올라오고, 자외선으로 인한 잡티 및 건조증 등 피부에 이런저런 문제가 시작됐다는 것이다. 따라서 지금 적절한 대처를 하지 않으면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반대로 증상에 맞는 대처가 이루어지면 피부 고민을 최소화할 수 있다.

우선 피부를 진정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연일 높은 기온을 기록한 이번 여름은 피지 분비량이 절정에 달했을 것이다. 피지 분비량은 모공과 피지로 인한 여드름 가능성을 높인다. 게다가 염분기가 있는 바닷물, 소독제가 함유된 수영장으로 물놀이를 다녀왔다면 트러블이 생기기 쉬운 환경이 조성된다. 또 해외에서 휴가를 보냈다면 바뀐 기후와 환경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무엇보다 뾰루지나 피지가 올라온 모공을 손으로 만지거나 짜는 행동은 여드름 흉터나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금물이다. 만약 짜려면 손을 깨끗이 씻고 여드름 제거 기구를 사용해 자극을 최소해야 한다. 일단 모공을 막는 피지와 각질을 해결해야 한다. 각질제거제는 양을 최소화해 사용하고 주 2회 정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수건이나 거즈를 냉동실에 얼린 후 팩으로 사용하는 것은 모공 관리에 도움된다.

다음으로 강렬한 햇빛으로 얼룩지고 칙칙해진 피부톤과 기미, 잡티를 관리해야 한다. 한번 색소질환이 생기면 쉽게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와 예방이 최선이다. 비타민 C의 함유가 풍부한 과일이나 야채는 멜라닌 생성을 억제하고 산화된 멜라닌을 줄여 주는 화이트닝 기능이 있다. 따라서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는 오렌지와 키위 등을 섭취하면 좋다. 또한 비타민 C는 피부를 희게 하는 산이 많고 보습 효과도 뛰어나 여름에 치친 피부를 달래기에도 효과적이다.

빠른 효과와 적극적인 개선을 원한다면 레이저 치료도 도움된다. 옐로우 레이저는 과침착된 색소를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진피의 환경을 건강하게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다. 피부 필링과 미백관리를 통해 검게 그을린 듯한 국소부위의 피부를 원래 색으로 재생하는 데 도움된다.

피부의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잊지 말자. 환절기는 습도가 낮아지며 피부 건조함을 많이 느끼는 시기다. 점점 피부가 당기고 각질이 하얗게 일어나며 표면이 거칠어진다. 방치하면 붉은 반점이 동반되거나 가렵고 따가운 증상이 나타난다. 긁으면 증상은 악화되고 심하면 진물이 나고 세균 감염의 위험도 높다.

   

일상생활에서 피부 수분 함유량을 높이려는 노력이 중요하다. 세정력이 강한 비누, 샤워젤을 멀리하고 보습인자가 함유된 제품 사용하는 것이 도움된다. 따가움이나 가려움이 있다면 잠시 선크림을 바르는 것을 생략하는 것도 필요하다. 당김이 심한 날은 마스크팩으로 충분히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건조함이 심해 가려울 때는 절대 긁지 말고 냉찜질을 하거나 간단한 목욕 후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현명하다. 당뇨병 같은 전신성 질환자는 가려움증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하고, 하루 8컵 정도의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끝으로 집에서 꾸준한 관리가 필수지만 쉽게 진정되지 않을 경우 반드시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 후 치료를 받아야 만성 여드름이나 색소침착 등 질환으로 진행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6.09.17  09:15:19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