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KB국민은행, 여의도 통합사옥 추진 위해 지적공사 부지 매입2020년까지 연면적 약5만6000㎡ 규모 건물 신축 예정
▲ 사진:뉴시스[현 여의도 국민은행 사옥]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7일, 은행 본점통합을 위해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국토정보공사(옛 대한지적공사) 여의도부지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여의도부지는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인근에 위치했으며, 대지면적은 약 4,727㎡ 규모이다.

KB국민은행은 이번 매입과 함께 해당 부지에 본점 통합사옥을 추진할 계획이며, 2020년까지 연면적 약5만6000㎡ 규모의 건물을 신축할 예정이다.

현재 KB국민은행의 본점은 명동본점, 여의도본점, 세우회본점(여의도) 등 3곳에서 운영 중이다. 새로 신축되는 본점에는 명동본점과 세우회빌딩 본부부서들이 들어갈 예정으로 운영중인 여의도본점과 함께 은행사옥으로 사용된다.

지난해 말 KB생명보험과 KB투자증권은 여의도 증권가에 위치한 KB금융투자타워로 이전을 했다. KB자산운용도 인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추후 은행 통합건물이 신축된다면 여의도에 KB금융타운이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미래상황 변화에 대처가 용이한 타운형 통합 본점을 추진을 통해 장기적인 조직 운영과 효율성 면에서 한 단계 성장하는 전환점이 될 것을 기대한”고 말했다.

김남희 기자  |  nina@econovill.com  |  승인 2016.03.07  16:00:12
김남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