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렉서스, 美서 5년 연속 ‘최고 잔존가치 브랜드’ 선정
   
▲ 렉서스 ES300h / 사진 = 렉서스코리아

렉서스가 미국에서 5년 연속 ‘최고 잔존가치 브랜드’에 선정됐다.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美 켈리블루북(Kelley Blue Book, www.kbb.com)이 미국 내 판매되는 2016년 형 모델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2016 최고 잔존가치상(Best Resale Value Awards)’에서 렉서스는 럭셔리 브랜드 부문 5년 연속 ‘최고 잔존가치 브랜드’로 선정됐다.

현지시간 15일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총 22개의 부문별 평가에서 렉서스·토요타는 11개 모델이 1위에 선정되었다.

특히 하이브리드 관련 부문에서 렉서스 2016 All New ES300h, 프리우스, GS450h가 1~3위를 휩쓸었다.

하이브리드(Hybrid / Alternative Energy Car) 부문 1위인 2016 All New ES300h에 대해 켈리블루북은 “럭셔리 중형세단으로써의 장점인 높은 연비와 운전성능은 유지하면서 스타일과 기능적인 면에서 많은 부분 개선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렉서스는 엔트리 럭셔리 카(Entry-Level Luxury Car)에서 RC, 럭셔리 카(Luxury Car) 에서 GS, 하이브리드SUV / 크로스오버(Hybrid SUV / Crossover)에서RX450h, 중형과 대형 럭셔리 SUV / 크로스오버(Luxury Mid-Size SUV/Crossover, Luxury Full-Size SUV/Crossover) 에서 GX460과 LX 570 등 총6개 세그먼트에서 1위에 선정됐다.

도요타 브랜드는 대형세단(Full-Size)에서 아발론, 미니밴(Minivan/Van)에서 시에나, 중형 SUV / 크로스오버(Mid-Size SUV/Crossover)에서 4Runner, 중형과 대형 픽업트럭(Mid-Size Pickup Truck, Full-Size Pickup Truck)에서 타코마와 툰드라 등 총 5개 세그먼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켈리블루북은 “높은 품질, 내구성, 신뢰성을 기반으로 하는 조용하고, 안전한 렉서스의 차들은 갈수록 매력있고 스타일리쉬해지고 있으며, 우수한 렉서스 딜러쉽과 서비스, 오너쉽의 이점은 단순히 좋은 차를 넘어서 더욱 럭셔리한 라이프스타일로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켈리블루북은 지난 1926년에 설립된 미국 최대의 잔존가치 평가 및 정보제공 업체로 현재 차량정보 및 판매데이터, 각 차량에 대한 시장상황, 세그먼트 내 경쟁, 경제전망과 전문가의 경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잔존가치를 결정한다.

1993년부터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발간한 ‘블루북’은 미국 소비자들이 차량 구입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데이터로 손꼽힐 뿐 아니라, 켈리블루북에서 발간하는 ‘잔존가치 가이드’는 미국 금융기관과 정부기관, 자동차 업계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5.12.17  12:30:33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