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사마귀, Self Balancing Therapy로 면역력을 강화하라
   
 

사마귀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을 정도로, 대표적인 피부질환 중 하나이다. 하지만 사마귀가 걸렸던 사람들조차 사마귀가 왜 나는지 아는 사람들이 없다. 단순히 사마귀가 생겼으면,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재발에 대해서 신경 쓰지 않는다. 실제로 사마귀를 치료하러 온 환자들 중에서 많은 환자들이 재발을 경험했었다. 하지만 환자들 중 대부분이 재발이 된 이유를 제대로 몰랐다.

해운대에 거주하는 P씨(31세, 남성)도 손가락에 사마귀가 생겨서 제거했었지만, 제거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사마귀가 재발했었는데, 처음에는 십원짜리 동전만 했던 크기가 점점 커지더니, 다른 손가락으로 옮겨가기도 했다. 다시 병원에 찾은 P씨는 사마귀를 제거하면서, 사마귀가 왜 발생하는지 물어봤다. 답변은 바로 바이러스 때문이라는 것이다. 즉, 사마귀를 제거해도 체내에 사마귀를 유발시키는 바이러스가 남아있어서 사마귀가 다시 발생했던 것이다.

생기한의원네트워크 (서초, 신도림, 노원, 일산, 분당, 인천, 대전, 대구, 수원, 안양, 청주, 부산 서면 / 센텀, 창원에 위치하며 아토피, 사마귀, 편평사마귀, 곤지름, 여드름, 건선, 지루성피부염, 습진, 화폐상습진, 두드러기 등 난치성 피부질환을 주요 치료분야로 두고 있다.) 부산 센텀점(해운대구 우동 소재) 이원경 원장은 “사마귀는 인유두종바이러스에 의해서 발생하는 피부 질환으로, 대부분의 사마귀 환자들이 사마귀의 원인을 모른 상태로 제거에만 초점을 맞춘다. 사마귀를 제거하는 것 자체는 쉽지만, 제거한 다음 사마귀가 재발하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사마귀 치료의 핵심이다. 사마귀를 제거하고 난 뒤에 사마귀가 재발한다면 다시 병원을 방문해서 제거하고, 치료하기 귀찮을 것이다. 그러한 불상사를 막기 위해서는 바이러스를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생기한의원에서는 인유두종바이러스를 관리하는 방법으로 ‘생기 Self Balancing Therapy’를 통한 치료프로그램을 이용하고 있다, 이는 체내의 불균형을 맞추고 떨어진 면역력을 향상시켜서 질환을 치료하는 원리다. 면역력을 향상시켜서 인유두종바이러스를 억제시키는 것이 생기 Self Balancing Therapy의 치료 핵심이다. 사마귀에 걸렸다면, 우선 체내 면역력이 떨어졌다는 신호로 체온관리와 충분한 수면을 취해서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이 중요하며, 규칙적인 식사도 필수적이다.

박상민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5.08.07  14:25:05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