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세월의 흔적 주름 개선하는 방법은

평균수명 100세 시대, 우리에게 건강은 영원한 화두다. 저마다 행복한 안티에이징을 꿈꾸며 각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행복도 잠시, 얼굴에 하나 둘씩 늘어가는 주름을 보면 세월의 흐름이 야속하기만 하다. 게다가 젊고 아름다운 외모가 경쟁력인 요즘, 이제 주름은 치료해야 할 대상이 된 것이다.

예전에는 주름을 삶의 풍파를 반영한 훈장쯤으로 여겼지만 요새는 말이 달라졌다. 주름 자체는 어떻게든 피하고 싶다. 주름은 나이를 반영한다. 피지 분비가 줄고, 표피층의 세포 회복 능력이 떨어지며, 진피증의 탄력섬유인 콜라겐과 엘라스틴 섬유의 결합이 파괴, 변형되면서 생기는 골이기 때문이다. 물론 개인차는 있지만 주름은 대개 25세를 전후해 나타나기 시작한다. 하지만 주름이 반드시 나이 때문만은 아니다. 지나친 자외선 노출과 스트레스, 질병 같은 외부 환경도 큰 영향을 미친다. 혈액순환 장애, 영양 불균형 등이 직·간접적으로 피부노화를 촉진한다.

간혹 좋은 피부를 타고난 사람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후천적인 노력으로 피부노화를 극복할 수 있다. 자외선이 문제라면 적극적으로 피하면 된다. 주름 말고도 자외선이 만드는 검버섯·잡티 등은 연륜의 흔적이지만 다른 면에서는 피부가 받아들인 자외선의 흔적이기도 하다. 여기다 찬바람이나 열 등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가능한 한 흡연도 피해야 한다. 주름은 한번 생기면 없애기가 어렵다. 그럼에도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면 의학의 힘을 빌리는 것도 방법이다.

기존에는 안면거상술이 늘어진 피부를 잘라내고 근육을 당겨 봉합하는 방법으로 대세였는데, 신경손상 등의 부작용이 있었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칼을 대지 않는 레이저 치료다. 초기에는 박피로 콜라겐을 재생시키는 방식이 대부분이었으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등 불편함이 있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여 발전한 것이 바로 고주파와 프락셀. 이들은 박피하지 않고 치료하는 방식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최근에 주목 받고 있는 주름치료 중 하나로 녹는 실 리프팅이 있다. 녹는 실 리프팅은 몸 안에서 자연스럽게 녹아 없어지는 실(PDO Polydioxanone, 생분해성 고분자 수술용 봉합사)을 이용한다. 머리카락보다 가는 0.04~0.1㎜의 미세한 녹는 실(PDO)에 특수하게 고안한 가시 돌기(Cog)를 세밀하게 만들어 미세 주사바늘에 장착, 피부 진피층 또는 근육층까지 도달하도록 실을 넣는다. 돌기가 있는 코그실이 중력 반대방향으로 당겨지면 저항이 생기며 조직을 당겨주고, 중력방향으로 처진 피부가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또한 피부 속에서 주변 조직을 끌어당겨 모아줌으로써 늘어진 뺨이나 피부 주위에 볼륨을 형성하는 치료 원리다.

녹는 실을 원하는 부위에 넣으면 피부 속 실 주변으로 모세혈관과 콜라겐이 급속히 생성된다. 1개월 정도 지나며 콜라겐 밀도가 크게 증가하고 주변 지방세포 조직과 콜라겐이 서로 만나 당기는 효과(Merging)가 극대화 돼 조직이 탄탄하게 변한다. 실이 녹으며 약 3개월이 지나면 시술 부위의 라인이 안정적으로 갸름해지고 탄력이 생기며, 피부톤이 맑게 개선된다. 삽입된 실은 일정 시간(약 6개월 정도)이 지나 역할을 다하면 몸 안에서 자연스럽게 녹아 없어지므로 안전하다.

실 리프팅은 얼굴형, 피부타입에 따라 시술 방법이 달라진다. 사람 얼굴에는 팔자주름, 눈가주름, 목주름 등 다양한 주름이 있는데 이러한 주름을 획일적인 방법으로 치료해서는 안 되기 때문에 개인차에 따라 실을 넣는 갯수와 방향 등이 다르게 시술되어야 한다. 따라서 검증된 곳에서 피부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겠다.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5.11.06  11:31:22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