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등여드름 흉터 없애는 법은 적절한 관리가 답
   
미래솔한의원 명동점 양승인 원장

푹푹 찌는 무더위가 시작됐다. 도시의 아스팔트 위로는 열기가 올라오고, 습하고 더운 날씨에다 열대야로 잠 못 이루던 사람들은 너도나도 여름휴가를 떠나는 휴가철이기도 하다. 

이렇게 더운 날씨를 이기고자 민소매나 속이 비치는 시스루룩을 입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한여름에도 민소매는 그림의 떡일 뿐, 입고 싶어도 늘 망설이는 이들이 있다. 바로 등에 여드름과 흉터로 고민이기 때문이다.

미래솔한의원 명동점 양승인 원장은 “더운 여름은 노출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눈치 채지 못한 순간에 등여드름이 발생되고, 이를 방치하거나 가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긁다보면 염증이 심해지면서 빨갛게 자국과 흉터까지 남아 등여드름 없애는 법을 찾는 이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등은 얼굴과 달리 잘 보이지 않아 신경을 못 쓰고 방치하기 십상이다. 특히 여드름뿐만 아니라 모낭염의 비율 또한 높아 무턱대고 긁다보면 빨갛고 칙칙하게 흉터가 남을 수 있어 더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렇게 잘 보이지도 않는 등에 여드름이 나는 이유가 무엇일까? 바로 얼굴과 마찬가지로 피지선이 분포하고 있고, 모공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샤워를 하고 난 뒤에 노폐물이 모공 속으로 들어가거나 각질이 모공을 막게 되면 배출되어야 할 피지는 모공 안에 정체되면서 그로 인해 발생되는 것이다.

특히 등은 피부 두께도 얼굴보다 두껍고, 옷이나 이불, 의자 등 외부 자극으로 염증이 악화되어 화농성여드름이 되었다가 잘못된 관리나 방치로 흉터가 남게 되는 것이다.

더구나 머리가 긴 여성의 경우, 헤어스타일링을 위해 사용하는 헤어 제품이 등은 물론 목이나 가슴까지 자극하면서 여드름이 악화될 수 있다.

이렇게 생활습관적인 문제가 등여드름과 흉터의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혈액순환이나 심폐기능의 이상으로 인해서도 피지분비가 증가로 인해 발생될 수 있다.

양승인 원장은 “등의 경우 모공각화증이나 모낭염 등이 얼핏 봤을 때 여드름과 구분이 어렵기 때문에 제대로 된 감별진단을 통한 치료가 재발을 줄이는 방법이다.”며, “특히 다른 부위보다 자국이나 흉터가 심하게 남기 때문에 피부증상을 고려하여 개인에 맞는 치료가 무턱대고 없애는 법을 찾아 관리하는 것보다 효과적이다.”고 전했다.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5.08.11  09:30:43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