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메르스 확진자 발생관련자 및 접촉자 전원 자택 격리 조치
▲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에서도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사내공지문을 통해 "질병관리본부가 14일 발표한 추가확진자 7명 중 1명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다"라고 전했다.

이 직원은 지난 13일까지 5차례 병원 검사를 포함해 질병관리본부 검사까지 받았으나 계속 음성 혹은 재검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14일 결국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고 메르스 확진 환자로 분류됐다.

한편 삼성전자 측은 해당 직원이 발열 증세로 입원했다는 통지를 받은 직후 직원이 근무했던 사무실과 회사 내 이동 경로 모두에 3차례 방역을 했다. 또한 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기 이전인 지난 13일부터 같은 부서 직원 등 업무상 접촉이 많았던 직원들에 대해 자택격리 조치를 내렸다. 이어 양성판정이 확실시된 14일에는 해당 직원과 접촉 가능성이 있는 모든 직원을 자택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첫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삼성전자 측은 그동안 운영하던 상황실을 24시간 체제로 전환하는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지난 12일 밤부터 일부 언론에 보도된 '삼성전자 협력사 직원 메르스 1차 양성판정'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언론에 보도된 직원은 출근하지 않으려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소라 기자  |  abracsis29@econovill.com  |  승인 2015.06.15  14:20:24
이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