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벤츠, 모델명 체계 변경 '마이바흐' 부활

마스크는 배려, 손씻기는 생명, 수분섭취는 힘, 코로나 이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2015년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새로운 모델명 시스템을 발표했다.

14일, 메르세데스-벤츠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Mercedes-Maybach)와 메르세데스 AMG(Mercedes-AMG) 두 개의 서브 브랜드를 통해 브랜드 월드를 확장하고 고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보다 간단하고 명확한 새로운 모델명 시스템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20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30개가 넘는 모델을 소개할 계획이며 그 중 11개 이상 모델은 현재의 포트폴리오에 없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모델명 시스템은 SUV의 경우 G-Class을 기억하는 의미로 모델명 앞에 'GL'이 붙이고 4-도어 쿠페의 경우, 모델명 앞에 'CL'이 붙게 되며 로드스터의 경우 2016년부터 모델명 앞에 'SL'이 붙이는 방식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핵심 모델 시리즈 A, B, C, E, S-Class의 경우는 변경 없다.

또한, 새로운 모델명 시스템은 메르세데스-벤츠의 파워트레인 명칭에도 적용된다. 블루텍, CDI로 표시되던 디젤 모델명은 'd',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블루텍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일렉트릭 드라이브 등 전기차는 'e', 하이브리드, 블루텍 하이브리드 등 하이브리드 차량은 'h'로 표기된다.

사륜구동시스템을 의미하는 4MATIC의 경우, 그대로 사용하게 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서브 브랜드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최상위 세그먼트로 기존 양산 모델과는 차별화된 넓은 실내 공간, 특별한 시트, 럭셔리한 디자인, 품격 있는 인테리어 등 다양한 개성과 선택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안목을 가진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올해 11월말 LA 및 광저우 모터쇼에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서브 브랜드 메르세데스-AMG는 스포츠카 브랜드로 자체 차량과 엔진 개발 부서를 갖추고 있다. SLS AMG에 이어 선보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는 메르세데스-AMG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두 번째 스포츠 카다. 앞으로 메르세데스-AMG S 63, 메르세데스-AMG GT 등과 같이 모든 AMG 모델들의 모델명 앞에 메르세데스-AMG가 붙게 된다. 이 시스템을 통해, AMG의 성공과 위상을 더욱 강조하며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월드의 확장을 위한 청사진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이 외에도 2014년 봄부터 메르세데스-벤츠는 “나를 위한 최고(The best for me)” 라는 컨셉 하에 기존 및 가망 고객들을 위해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내 심플하고 개성 있는 나만의 세계를 제공하는 “Mercedes me” 서비스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김태환 기자  |  thkim@econovill.com  |  승인 2014.11.14  09:40:07
김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