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삼성전자, 정음 글로벌 버리고 MS워드로 갈아탄다1994년 개발된 정음 글로벌 역사 속으로

삼성전자가 사내 문서작성 프로그램을 자체 자작한 정음 글로벌에서 MS워드로 바꾼다. 글로벌 협업 강화 및 스마트한 업무환경을 위한 선택이다.

30일 삼성전자는 3개월의 병행 사용기간을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사내 문서작성 프로그램을 MS워드로 쓴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변화의 배경에는 다양한 사무기기 운영체제를 아우르는 MS워드를 활용해야 한다는 내외부의 요구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992년 훈민정음(현 정음 글로벌)을 PC 프로그램용으로 개발했으며 1994년부터 이를 사내 표준 문서작성 프로그램으로 활용해 왔다. 하지만 정음 글로벌의 기능과는 별도로, 외부 단체와의 협업에 있어 상당한 불편을 야기해 왔다. 그런 이유로 삼성전자 사내에서도 알게 모르게 정음 글로벌 대신 MS워드를 활용한 직원들도 많았다는 후문이다.

MS워드는 세계 시장점유율이 90%에 이르는 프로그램이며, 이를 활용할 경우 글로벌 협력사를 상대로 한 대외 업무에서 호환성을 확보하기 좋을 것으로 보인다. 또 사무기기 운영체제로 널리 쓰이는 엑셀, 파워포인트 등 다른 소프트웨어와 연동이 쉬워 장차 글로벌 협업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결단을 두고 “자존심보다는 실리를 택했다”고 분석한다. 10년 동안 고수하던 스타일을 버리고 시대의 대세를 따랐기 때문이다. 여기에 일각에서는 최근 MS와 특허분쟁을 벌이던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최근 방한한 사티아 나델라 MS CEO와 긴급회동을 통해 양측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다는 점에도 주목하기도 한다. 양쪽의 화해무드가 삼성전자의 결단에 미약하게나마 영향을 미치지 않았겠냐는 분석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정음 글로벌을 사용해 온 외부 고객들에 대해 오는 2019년 말까지 전담 고객센터를 운영해 불편을 줄여준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기업고객은 계약에 따라 향후 3년 동안 정음 글로벌을 쓸 수 있고 일반 개인사용자는 영구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4.09.30  17:11:49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