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피부탄력증가와 처짐개선에는 써마지CPT, 더블로리프팅이 효과적

잔주름, 탄력저하, 처짐 등 피부노화의 증상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자연스런 현상이다.

하지만, 아무리 자연스런 현상이라고 하더라도 거울을 볼 때마다 하나 둘씩 늘어나는 노화의 증거를 바라보면 어쩔 수 없는 상실감이 들게 마련이다.

젊어 보인다는 것은 단순히 나이가 어려 보이는 의미 뿐 아니라 밝고 활동적인 인상을 줘 사회생활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평균수명과 사회활동 연령이 늘어나는 지금과 같은 시대엔 조금이라도 젊게 보이고자 하는 욕구는 당연한 일이라 하겠다. 최근 일고 있는 동안열풍은 이러한 욕구를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사람의 나이를 가늠할 때 가장 먼저 보는 것이 바로 얼굴의 피부상태이다. 같은 나이인 사람이더라도 피부관리를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젊어 보이기도 하고 나이 들어 보이기도 한다.

나이 들어 보이는 얼굴을 젊게 하는 것이 바로 회춘술, 동안시술인데, 그 방법은 수술적인 거상술에서부터 가벼운 피부마사지까지 다양하다. 방법은 다양하지만 추구하는 바는 한가지인데, 바로 잃어버린 탄력을 회복시키고(타이트닝), 처진 피부를 끌어올리는(리프팅) 것이다.

피부탄력증가와 처짐개선에 오랫동안 사용되고 안전한 시술로 선호되는 것이 고주파와 초음파를 이용한 리프팅 시술인데, 그 대표적인 시술이 바로 써마지 CPT와 더블로 리프팅이다.

강남라마르의원 이신득 원장은 “티 나지 않는 자연스럽고 효과적인 시술을 원하는 분들은 리프팅 시술을 선호한다”며 “수술과 같이 회복기간이 필요한 시술이 부담스럽거나, 갑작스럽게 인상이 변하는 것을 원치 않는 분들에겐 써마지 CPT나 더블로 리프팅같은 비침습적 피부탄력개선시술이 적합하다”고 말했다.

써마지는 고주파에너지를 이용해 진피층에 광범위한 열자극을 가해 피부탄력증가와 더불어 점진적으로 콜라겐 등 탄력섬유소 재생을 유도하여 전반적인 피부 상태를 건강하게 개선해주는 작용을 한다.

더블로는 초음파 에너지를 이용하여 좀 더 깊은 곳까지 도달해 얼굴피부 깊숙이 존재하는 근막층(SMAS)층에 열자극을 가해 근막을 수축시켜 처진 얼굴을 리프팅해주는 작용을 나타낸다.

써마지 CPT는미국 FDA에서 비수술적인 리프팅 및 주름개선 시술로 안전성과 효과를 인정받은 시술로 국내에 도입된지 10년이 넘은 시술로, 두 번의 세대교체를 거쳐 현재에도 고주파 리프팅 시술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그만큼 입증되고 안전한 시술이라 할 수 있겠다.

3세대 써마지 CPT는 진동 핸드피스와 고주파 분할조사기술을 적용하여 기존 써마지의 단점인 통증을 최소화 하여 편안한 시술이 가능하다. 고주파를 1초에 5회 나누어 조사하는 고주파 분할조사기술은 고주파 사이사이 쿨링시스템을 적용하여 부작용 가능성을 줄이고 통증을 감소시키는 기술이다.

최근 도입된 써마지 토탈팁은 기존 얼굴전용팁이 진피 아래 2-3mm 깊이까지 작용을 미치던 것을 넘어 4mm 이상 깊이 작용하여 효과를 높인 것으로 시술 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써마지 CPT와 더블로는 시술후에 즉각적인 리프팅효과를 나타내며, 이후 1-2년 이상에 걸쳐 콜라겐 재생효과로 피부탄력이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두 시술은 보통 1년에 한 번 반복하는데, 이는 일반적인 시술보다 재시술 간격이 길어 요즘같이 바쁜 시대엔 시간, 비용 측면에서 매우 효과적인 시술이라 할 수 있다.

이신득 원장은 “써마지 CPT시술시 ‘정품팁’ 사용여부를 꼭 확인해야 한다”며 “써마지팁은 시술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고가의 소모품으로 최근 저가의 불법재생팁 등 효과 및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은 팁이 유통되는 경우도 있다하니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신득 원장은 “써마지 CPT와 더블로는 작용을 미치는 깊이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병합하여 시술하면 시너지 효과를 나타내어 더 좋은 결과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4.08.12  11:33:13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