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소리 없는 死神 ‘폐암’ 흡연이 主敵남성이 여성보다 발병률 4배… 발병 때 5년 내 생존 확률 단 15% 매년 1회 정기검진 필수


여러 암 중 가장 생존율이 낮아 목숨을 앗아갈 위험이 큰 폐암. 일단 발병하면 5년 동안 생존할 확률이 15%에 불과하다. 전체 암의 5년 생존율은 50.3%. 5대 암의 5년 생존율이 54.4%라는 점에 비춰볼 때 위험성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최근에는 비흡연자, 여성의 폐암 발병이 늘고 있어 폐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이 시급하다. 이에 따라 폐암의 발병 원인과 치료 방법, 일상생활 속 대처법에 대해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이대일 원장으로부터 들어본다.

독성 강한 간접흡연 위험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폐암에 걸릴 위험이 15~80배에 달한다.
담배에서 발견되는 유해물질은 약 4000종으로 이 중 발암 물질만 60종 이상이다.
따라서 피우는 양이 많을수록, 일찍 흡연을 시작할수록, 흡연 기간이 길수록 위험성은 커진다.

간접흡연도 원인이 된다. 담배 연기는 담배의 끝에서 나오는 부류연과 흡연자가 내뿜는 주류연으로 구분된다.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부류연의 경우, 주류연보다 더 많은 독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위험한 것.

흡연 외에도 환경적인 요소인 석면이나 비소, 크롬, 니켈, 염화비닐 등 위험 물질에 노출되는 것도 폐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또 만성폐쇄성 폐질환, 결핵, 규폐증과 같은 기존 폐질환이나 유전적인 요인도 폐암 위험 요소 중 하나인데 특히 가족 중 폐암에 걸린 사람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발병 위험이 2~3배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폐암은 40세 이후에 주로 발생하며 50~60세에 가장 많이 발병하는데 남성이 여성보다 약 4배 정도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폐암은 정기적인 흉부 방사선 촬영에서 검진되는 수가 많다.

중년 이상의 흡연자에게서 기침이 나고 가래가 많아지거나 피가 섞여 나오는 경우, 감기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거나 이유 없이 장기간 목이 쉬는 경우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 봐야 한다.

무증상이라 더 무서운 병

폐암이 무서운 이유는 병이 많이 진행될 때까지 증상이 없기 때문이다.
즉, 암이 진행되기 전까지 자각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다. 조기에 발견하면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70%에 육박하지만 조기 발견에 실패해 폐암이 상당히 진행될 경우 수술이나 항암요법, 방사선 치료로도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

45세 이상의 장기 흡연자, 가족 중 폐암 환자가 있거나 위험 물질을 접할 수 있는 특수 사업장 종사자 등은 필수적으로 정기 검진을 받아야 한다. 또한 비흡연 여성도 60세 이후에는 검진을 받는 것이 좋으며 폐암은 흉부 X-선 촬영, 흉부 CT촬영, 객담 검사, 기관지 내시경 검사, 경피적 세침 생검술 등을 통해 진단할 수 있다.

폐암은 크게 원발성 폐암과 전이성 폐암으로 나뉜다. 원발성 폐암이란 기관지, 세기관지, 폐포 등 폐 조직에서 발생한 암을 말하고 전이성 폐암은 신체의 다른 부분에서 발생해 폐로 전이된 것을 말한다.

암세포의 형태에 따라 비소세포암과 소세포암으로 나누는데 비소세포암은 폐암 환자의 약 80~85%에 해당할 정도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 원장은 “일반적으로 폐암이라고 하면 흡연자들이 걸리는 암으로만 생각하기 쉽지만 이제는 잘못된 상식이 돼 버렸다”며 “물론 흡연이 모든 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고 특히 폐암에서의 영향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비흡연자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은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어서 “흡연은 모든 암에서 가장 중요한 발암 요인이고 폐암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며 “가장 효과적이고 중요한 예방법은 결국 금연”이라고 덧붙였다. 금연을 하게 되면 폐암의 80% 이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

따라서 이 원장은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빨리 끊거나 줄이기 ▲대기 오염을 피해 신선한 공기 마시기 ▲최소 1년에 한 번은 정기적으로 흉부 X-선 사진 촬영하기를 권장했다.

자료제공=한국건강관리협회
정리=전희진 기자hsmile@asiae.co.kr



전희진기자  |  hsmile@econovill.com  |  승인 2010.11.17  21:00:04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