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한화생명 맘스케어봉사단원, 혜심원 찾아 사랑의 간식 조리

한화생명 여성임직원들로 구성된 ‘한화생명 맘스케어(MOM’s Care) 봉사단’이 결연 복지단체인 혜심원을 찾았다. 엄마의 맘을 담아 또띠야를 만들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 여성임직원들로 구성된 ‘한화생명 맘스케어(MOM’s Care) 봉사단’ 10여명이 15일(화) 결연 복지단체인 혜심원(용산구 후암동 소재)을 찾았다. 봉사단원들은 간식을 만들고 어린아이들을 돌보며 엄마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맘스케어 봉사단원들은 혜심원 어린이들의 간식을 책임졌다. 준비한 밀가루전병, 닭가슴살, 파프리카, 양상추, 소고기 볶음 등을 말아 바삭하게 구워냈다. 엄마의 맘을 담아 또띠야의 속을 꽉꽉 채웠다.

또 아이들과 함께 동요와 율동 배우기를 통해 호흡을 맞추고 영아들을 직접 목욕시키며 특별한 엄마로서의 마음을 전했다.

‘맘스케어봉사단’의 혜심원 방문은 3월 결연을 맺은 후 첫 번째다. 앞으로 매월 혜심원을 찾을 예정인 봉사단은 1~6세 아이들을 위해 종이접기, 어린이날 나들이 의 촉감·색감 익히기, 사회성 함양을 위한 프로그램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매 분기 육아, 교육, 놀이 전문가를 초청해 강의를 듣는 등 관련 전문지식도 습득할 계획이다.

한화생명 63FA센터의 강연경 매니저(36)는 “맘스케어 봉사단으로 활동하며 특별한 인연을 만나 삼남매의 엄마인 제게 네 번째 아이가 생겼다. 혜심원 아이들이 엄마의 사랑을 느끼며 밝게 자랄 수 있도록 돕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김승동기자  |  01087094891@econovill.com  |  승인 2014.04.16  09:58:55
김승동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봉사, #이코노믹리뷰, #김승동기자, #재능기부, #한화생명, #자원봉사, #또띠아, #혜심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