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재테크
[환율 시황] 신흥국발(發) 위기 안정세··· 원·달러 환율 1070원대 복귀

전일 1080원 초반대에서 장을 마쳤던 원·달러 환율이 다시 1070원대로 복귀했다. 신흥국발(發) 위기가 다소 진정된 데 따른 것이다.

5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7.3원 내린 1076.5원에 거래를 시작해 미국 달러 강세 압력을 받으며 상승했다.

환율은 미국 추가 테이퍼링이 발표된 지난 설 연휴 이후 오름세를 보이며 전일 5개월래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5일 하락반전하며 다시 1070원대로 복귀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진정된 것은 지난달 27~28일(현지시간) 발표된 양적완화 추가 축소로 불거진 신흥국 위기가 다소 진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더불어 호주·브라질 등의 금리 관련 정책이 달러 강세에 힘을 보탰다. 전날 호주중앙은행(RBA)이 금리 동결을 발표하자 호주 달러 가치가 강세를 보였다. 브라질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원화 강세에 힘을 실었다.

우선미기자  |  wihtsm@econovill.com  |  승인 2014.02.05  16:20:35
우선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환율, #원달러환율, #이코노믹 리뷰, #우선미 기자, #양적완화 축소, #신흥국 위기, #달러 강세, #환율 시황, #호주 금리동결, #브라질 기준금리 인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